산다라박 "2NE1서 난 깍두기 같은 존재…많이 울었다"

인사이트(좌) 사진 제공 = YG 엔터테인먼트, (우) 사진 제공 = 인텔코리아


[인사이트] 현나래 기자 = 산다라박이 2NE1 활동 당시 말하지 못했던 감정을 용기 있게 고백했다.


25일 JTBC '말하는대로' 제작진은 산다라박이 2NE1 활동 해체 전, 후 심경을 털어놓았다고 밝혔다. 


제작진에 따르면 산다라박은 "저는 2NE1에서 깍두기 같은 존재라고 생각했다"라고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신다라박은 "(과거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했을 때) 유희열이 '씨엘 씨는 랩을 맡고, 민지 씨는 춤을 맡고, 산다라 씨는 이미지를 맡고 있나요?'라고 농담을 했는데 숙소 가서 펑펑 울었다"고 말했다.


산다라박은 개성이 강한 2NE1 멤버들 사이에서 그간 속앓이를 해왔던 것.


인사이트JTBC '말하는대로'


산다라박은 "점점 자신감이 떨어지고 위축됐었다. 내가 이 팀에 필요 없는 존재구나 생각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그런 산다라박이 자신감을 회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2NE1 멤버들 덕분이었다.


그녀는 "자신감을 잃을 때마다 멤버들이 용기를 줘서 마음을 다시 가다듬을 수 있었다"고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산다라박이 처음 밝히는 솔직한 이야기에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산다라박의 이야기는 오늘(25일) 오후 9시 30분 JTBC '말하는대로'에서 공개된다.


현나래 기자 nara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