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붕괴사고 38시간 만에 발견된 동생 소식에 오열한 누나

건물 붕괴로 매몰되었던 노동자 조모 씨가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유족들은 슬픔을 감추지 못하고 오열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38시간의 구조 작업 후 동생은 결국 싸늘한 주검이 되어 누나에게 돌아왔다.


9일 새벽 서울 지하철 종로3가역 인근 숙박업소 철거현장 붕괴사고로 매몰된 노동자 조모(48)씨가 결국 사망해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조씨의 사망을 확인한 누나는 격한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오열하고 말았다.


조씨의 누나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틀 전에 김치를 담그려 준비하던 중 연락을 받고 달려왔다"며 "숙소에서 이틀 밤을 기다렸다"고 말끝을 흐려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사망 상태로 발견된 다른 60대 노동자 김모 씨도 평소 앓던 청각장애로 인해 구조 요청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돼 보는 이를 안타깝게 한 바 있다.


한편 조씨의 빈소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