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미국 정치학 교수 "175만명이 비폭력 시위하면 정권 무너진다"

미국 덴버대학교의 정치학 교수 에리카 체노웨스의 '3.5% 법칙'이 시민들 사이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성보미 기자 = 미국 덴버대학교의 정치학 교수 에리카 체노웨스의 '3.5% 법칙'이 시민들 사이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체노워스는 지난 2013년 동영상 강의 'TED'를 통해 '3.5% 법칙'을 설명했다.


이 법칙은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시위, 비폭력 시위'라는 두가지 원칙을 전제로, 한 국가 전체 인구의 3.5%가 집회 및 시위를 지속할 경우 정권이 이를 버티지 못하고 무너진다는 학설이다.


이에 최근 SNS에서는 "우리나라 인구를 5천만명을 기준으로 보고, 3.5%인 175만명이 비폭력 시위를 지속한다면 박 대통령도 못 버티지 않겠냐"는 주장이 불거지고 있다.


인사이트에리카 체노웨스 교수 강연 모습 / YouTube 'TEDx Talks'


3.5%의 법칙은 체노웨스 교수가 1900년에서 2006년까지 발생한 모든 시민 저항 운동을 분석해 만든 법칙으로, "역사적으로 3.5%의 시민들이 도전하면 모든 정부는 무너졌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비폭력 시위의 경우 폭력 시위보다 성공 가능성이 2배는 더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체노웨스 교수는 "비폭력 방식으로 시위가 진행될 경우 더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끌어낼 수 있고, 이는 더 큰 힘을 보탤 수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