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정부가 세금 '22조' 더 걷을 때 국민 빚 '7조' 늘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민의 가계부채가 한 달 새 '7조 원' 늘어난 '695조 7천억 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유라 기자 = 정부가 지난해보다 무려 22조 6천억 원의 세금을 더 걷은 가운데 국민은 '7조 원' 더 늘어난 가계부채를 끌어안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10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은행권의 가계대출(주택금융공사 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695조 7천억 원으로 전달인 9월보다 '7조 5천억 원'이 늘었다.


한 달 새 무려 7조원이 넘는 증가 폭은 한국은행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지난 2008년 이후 (매년 10월 기준) 작년 9조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규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0년에서 2014년 사이 평균 증가액 3조 9천억 원과 비교하면 2배에 가까운 수준이다.


이처럼 가계대출 잔액이 급증한 이유는 가을 이사철에 따른 주택거래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 지난달 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5조 5천억 원 급증한 523조 4천억 원을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달 증가액 5조 2천억 원보다 증가 폭이 늘어난 것은 물론, 예년 평균 증가액인 3조원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한국은 관계자는 "집단대출이 꾸준한 데다 가을 이사철을 맞아 주택 거래가 늘면서 주택담보대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