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W에 나온 '강철 번호' 노출에 피해본 일반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성보미 기자 = 드라마 'W'에서 특정 전화번호가 그대로 노출돼 실제 번호 사용자인 일반인이 피해를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달 31일 방영된 MBC 수목드라마 'W'에는 극중 강철(이종석 분)이 오연주(한효주 분)에게 전화하는 장면이 나왔다.


이때 오연주의 휴대폰에는 강철의 번호 11자리가 고스란히 적혀있었다.


때문에 방송이 끝난 직후, 해당 번호를 실제로 사용하던 일반인은 영문도 모르고 일부 극성 팬들의 전화에 시달려야 했다.


인사이트MBC 'W'


이에 해당 일반인은 카카오톡 프로필명에 "저 더블유 이종석 아니에요. 전화 270통왔어요. 전화하지 마세요"라고 설정해 놓은 상태다.


이같은 피해 사실을 뒤늦게 안 제작진은 2일 오전 "편집 상의 실수였다. 정말로 죄송하다"며 "번호 당사자가 입은 정신적인 피해 보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중이다"고 전했다.


또한 제작진은 "VOD 다시보기 서비스 등에 나가는 해당 장면에 편집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보미 기자 bom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