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SM 회장, 전 직원 350명 '하와이 단체 여행' 쏜다

인사이트Facebook 'smtown'


[인사이트] 김경빈 기자 = SM 엔터테인먼트 전 직원이 오는 8월 말 하와이에서 단합대회를 연다.


26일 SM 관계자에 따르면 SM 전 직원 350여 명이 오는 8월 말 단합대회를 위해 하와이로 떠날 예정이다.


이번 단합대회에는 SM 직원들을 비롯해 보아, 슈퍼주니어, 엑소 등 소속 가수들도 총집합할 예정이다.


SM 창립 20주년 기념과 함께 마련된 이번 자리는 대규모 워크숍의 개념도 포함되어 있기에 일정 조율을 할 수 없는 일부 직원 및 스타들을 제외하고 대부분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대규모 이동을 위해 전세기를 마련함과 동시에 호텔, 차량 등 세부사항을 체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빈 기자 kyoungb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