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쌍꺼풀 수술 해달라는 딸에 엄마가 내민 '서약서'

엄마는 쌍꺼풀 수술을 요구하는 딸에게 조용히 서약서 한 장을 내밀었다.

via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지영 기자 = "엄마는 딸이 쌍꺼풀 수술을 요구할 것을 5년 전부터 예상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 SNS에는 '쌍꺼풀 수술 해달라는 나에게 엄마가 내민 것'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확산되며 웃음을 주고 있다.

 

해당 게시글에는 "엄마가 중요한 문서 넣어두는 곳에서 발견하셨다는데..."라는 글과 함께 삐뚤빼뚤한 글씨로 쓴 서약서 한 장이 담겨 있다.

 

서약서에는 "나는 절대로 쌍꺼풀 수술을 하지 않을 것을 약속합니다. 진짜 진짜로"라는 서약과 함께 '2011년 8월 17일'이라는 구체적인 서약 날짜까지 적혀 있다.

 

여기에 덧붙여 "만약 수술 시 엄마에게 1천만원을 줄 것을 맹세함"이라고 쓰여 있다.

 

엄마는 언젠간 딸이 쌍꺼풀 수술을 시켜달라고 요구할 것을 예상하고 어린 딸에게 미리 서약서까지 받아두며 대비를 해 둔 것이다.

 

이처럼 소름 돋는 엄마의 치밀함에 누리꾼들은 "엄마 진짜 대단하시다", "엄마 선견지명 최고" 등의 반응을 나타내며 폭소했다.

 

김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