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럽다"며 아파트 외벽 작업자 밧줄 끊어 살해한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아파트 외벽 도색작업 중인 인부들의 '생명줄'을 끊어 추락사 시킨 남성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12일 경남 양산경찰서는 양산시내 모 아파트 주민 서(41)씨를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오전 8시 10분께 자신이 살던 아파트 옥상으로 올라가 외벽 도색작업 중인 인부 김(46)씨와 황(36)씨가 매달린 밧줄을 커터칼로 끊어냈다.


당시 12층 높이에 매달려 있던 김씨는 밧줄이 끊어지면서 그대로 추락해 즉사했고, 황씨는 다행히 밧줄이 완전히 끊어지지 않아 겨우 목숨을 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1.8m 굵기의 밧줄이 갑자기 끊어진 것을 수상히 여겨 수사를 시작했다.


실제 김씨와 황씨가 매달려 있던 밧줄을 확인한 결과 모두 누군가 인위적으로 잘라낸 듯한 모양을 보였다.


주변 탐문에서 경찰은 당일 오전 한 주민이 휴대전화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며 인부들에게 시비를 걸었다는 아파트 주민의 진술을 확보했다.


아파트 주민의 진술에 따라 경찰은 옥상에서 족적을 확보한 후 유력 용의자로 서씨를 지목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서씨의 집에서 범행에 쓰인 공업용 커터칼 등을 압수해 국과수에 조사를 의뢰했다.


경찰 조사 결과 서씨는 "밤에 잠을 제대로 못 잤는데 시끄러운 음악소리에 잠을 잘 수 없었다"며 "화가나 옥상으로 올라갔는데 사람은 없고 줄만 보여 범행을 저지르게 됐다"고 진술했다.


또한 서씨는 범행 당시 소주 한 병 반 정도를 마신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경찰은 국과수 감식 결과에 따라 살인 혐의로 서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출입문 열고 발 디뎠다 '낭떠러지'로 추락해 숨진 시각장애인시각장애인이 '낭떠러지 출입문'에서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