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친구 때린 아들 '운동장 4바퀴' 뛰어 참교육한 아빠..."인격 모독으로 신고한다"는 행인

아들을 훈육하기 위해 이른바 '운동장 뺑뺑이'를 시킨 아버지가 주변 사람들에게 신고당할 뻔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들을 훈육하기 위해 이른바 '운동장 뺑뺑이'를 시킨 아버지가 주변 사람들에게 신고당할 뻔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23일 JTBC '사건반장'에 사연을 전한 남성 A 씨는 사춘기인 중학생 아들을 키우고 있다고 했다.


아들은 자신을 지속적으로 놀리던 친구를 참다못해 때렸고, A 씨는 아버지 된 입장에서 이 일을 그냥 두고 볼 수는 없었다며 훈육을 하기로 판단했다고.


A 씨는 아들을 학교 운동장에 데려가 "뛰면서 반성해"라며 4바퀴를 돌게 했다. A 씨는 그래도 아이가 신경 쓰여 물도 먹이고 상태를 봐가며 쉬게도 해줬는데 한 부부가 다가와 "이거 인격 모독이다, 훈육 이렇게 하는 거 아니다"라며 훈수를 뒀다. 심지어는 경찰에 신고하겠다며 A 씨를 나무랐다.


인사이트뉴스1


A 씨는 좋게 설명하려고 했으나 그때 또 다른 중년 여성이 합세해 "내가 모 학교 교장"이라며 아들의 이름과 학교 정보 등을 물어보고 갔다.


A 씨는 더 이상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아 아들에게 "앞으로는 감정 조절이 되지 않으면 이렇게 운동장을 뛰어라"고 조언하고 훈육을 마무리했다.


A 씨는 "훈육의 범위가 대체 어디까지인지, 그리고 아들한테 운동장 좀 돌게 한 게 신고까지 당할 일인지 궁금하다"며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뉴스1) 김송이 기자 · syk1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