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아이유와 미국 여행 다녀와…미국에선 초딩·중딩으로 본다"

인사이트KBS 쿨FM '유인나의 볼륨을 높여요'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배우 유인나가 아이유와 여행 중 비하인드 스토리를 고백했다.


15일 KBS 쿨FM '이수지의 가요광장'에서는 절친 유인나가 게스트로 출연해 첫 DJ를 맡은 수지의 방송을 응원했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광고


인사이트KBS 쿨FM '유인나의 볼륨을 높여요'


이날 이수지는 유인나에게 "작품 후 여행은 좀 많이 다녀왔냐"라는 질문에 유인나는 "아이유랑 미국과 제주도를 잠깐 다녀왔다"라고 언급했다.


유인나는 "여행 전에 아이유와 한 두 달 정도 어떤 콘셉트로 여행할지 논의한다. 하지만 막상 가면 다 소용없고 뛰어놀기 바쁘다" 설명했다.


이어 이수지는 "아이유와 함께 다니면 많이 알아보지 않느냐"라고 물었고, 유인나는 "아이유랑 나는 다니기가 편하다. 미국에선 아이유와 나를 초등학생과 중학생으로 본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수지는 전 DJ인 박지윤의 후임으로 매일 낮 12시 가요광장을 진행한다.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