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배우 되겠다고 했을 때 어머니가 비웃었다"

인사이트KBS '해피투게더3'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김과장'에서 열연을 펼친 배우 남궁민이 어머니에게 비웃음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는 배우 남궁민, 2PM 준호, 트와이스 쯔위, 사나, 왕지원, 황승언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남궁민은 "어머니의 비웃음을 산 적이 있다"며 과거의 일화에 대해 털어놨다. 


인사이트KBS '해피투게더3'


그는 "탤런트 공채 시험을 본다고 엄마에게 말했는데 그때 어머니의 얼굴을 잊을 수가 없다. 어머니가 '그래 해봐라'라고 하시는데 '탤런트 같은 건 특별한 사람이 하는 건데 너는 내가 낳은 아들이지만 특별한 사람은 아니야'라고 해서 자극제가 됐다"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해피투게더3'


한편 이날 방송에서 남궁민은 '김과장'에서 화제를 모았던 'TT'댄스를 트와이스 쯔위-사나와 함께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GOM TV KBS '해피투게더3'


홍지현 기자 jheditor@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