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소감 중 '어머니'께 죄송한 마음 드러내며 울먹인 공유

인사이트JTBC '제53회 백상예술대상'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배우 공유가 백상예술대상 수상소감 도중 어머니께 죄송한 마음을 드러내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 열린 제53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공유는 TV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이날 공유는 항상 자신을 도와 촬영 현장을 누비는 스태프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배우들에게 "그대들과 함께여서 모든 시간이 좋았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JTBC '제53회 백상예술대상'


이어 공유는 바쁜 스케줄로 자주 보지 못하는 어머니에 대한 죄송한 마음도 드러냈다.


그는 "이제는 아들이 너무 남의 아들 같이 느껴진다고 어머니가 가끔 서운해하시는데, 그건 내가 엄마한테 못해서 그런거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이날 '도깨비'로 최우수상을 받은 공유는 "이렇게 무겁고 큰 상은 나약해져 있는 저에게 정신차리라고 주는 상이라 생각하고 감사히 받겠다"는 뜻을 전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