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S&P "한국 유전탐사 성공률 매우 낮다...희망, 꿈에 불과해"

국제신용평가업체 S&P가 한국의 유전 발견 가능성에 대해 다른 아시아 국가들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인사이트뉴스1


국제신용평가업체 S&P가 한국의 유전 발견 가능성에 대해 다른 아시아 국가들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S&P는 4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정유업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인용해 한국 동해안의 잠재적 유전 발견과 관련해 엄격한 테스트와 막대한 재정,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업스트림(원유와 가스의 탐사·개발·시추·생산 단계) 생산을 실현하기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국 정유업계와 아시아 전역의 원유 트레이더들은 한국 동해안과 서해안에 석유 및 가스 매장 가능성과 관련해 매장량 탐사가 상업생산으로 이어질 성공률은 매우 낮다며 한국의 유전 탐사프로젝트에 흥분하지 말라며 신중을 당부했다고 S&P는 전했다.


S&P에 따르면 한국의 한 대형 정유사 소속 원료 관리 담당자는 "실제로 실현될 것이라고 믿는 사람은 많지 않으며, 프로젝트가 성공하더라도 최소 10년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포항 영일만 일대에 석유 및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한 액트지오(Act-Geo)의 비토르 아브레우(Vitor Abreu) 고문이 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뒤 취재진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뉴스1


한국 정유사 3곳의 공급 원료 관리자들은 한국이 적어도 향후 20년 동안 아시아 최고의 원유 구매국으로 남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정유 업계는 현재로서는 비축 잠재력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이 관리자들은 덧붙였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유럽 트레이딩 회사의 한 관계자는 "지금 단계에서는 희망과 꿈일 뿐이다. 한국이 석유탐사 활동을 수행할 수 있는 자금력과 기술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특히 한국과 같은 미개발 지역에서는 성공률이 매우 희박하다"고 지적했다.


(뉴스1) 신기림 기자 · shinkir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