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사과·오렌지 값 올라도 물가 누르는 정부..."주스 판매 중단해야 하나"

최근 과일·채소 등 식료품 물가가 급등하자 정부는 장바구니 물가 안정을 위해 가공식품 업체에 지속적인 협조를 구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최근 과일·채소 등 식료품 물가가 급등하자 정부는 장바구니 물가 안정을 위해 가공식품 업체에 지속적인 협조를 구하고 있다. 그러나 주스 등 과일을 원재료로 하는 업계는 위아래로 누르는 가격 압박에 생산 중단까지 고려하는 상황에 놓였다.


1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 누적 기준 전년 동기 대비 사과(중급, ㎏당) 가격은 217%, 제주 감귤은 215.6%, 오렌지주스 농축 과즙은 143% 상승했다.


기상악화·지정학적 요인 등이 지속되면서 가격 상승 부담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여기에 고환율·고유가 등의 요인도 불안 요소로 꼽힌다. 오렌지 원액의 경우 최대 생산지인 브라질과 미국 플로리다가 작황 부진을 겪어 공급은 더욱 부족하다.


사과, 오렌지, 배 등을 과일 주스의 원재료로 삼은 국내 식품업체들은 표정이 좋지 않다. 업체들은 이미 일부 주스 생산 원액을 보유하고는 있지만, 재고가 소진되면 가격 상승 압박을 그대로 떠안아야 한다.


인사이트뉴스1


그나마 적정한 가격을 제시하는 수입 원재료 업체를 찾는다 해도 대부분의 제조사들의 수요가 몰리면서 다시 가격 상승을 이끌고 있는 상황이다.


이미 옆나라 일본에서는 오렌지 주스 원액 가격 급등으로 잇달아 생산 중단을 선언하고 나섰다. 아사히 음료는 이미 지난해 12월 제품 생산을 잠시 멈췄고, 모리나가 유업은 오는 6월 일시 판매를 중단할 예정이다.


그러나 가격 인상을 막으려는 정부의 압박은 상당하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9일 기자회견에서 "모든 수단을 강구해 장바구니 물가와 외식 물가를 잡는 데 정부의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3일 주요 식품기업과 외식업계 대표들을 불러 물가 안정에 대한 협조를 구했고,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3월 설탕업체에 이어 지난 9일에는 롯데칠성음료·코카콜라 등 음료 업체에 대한 가격 담합 현장 조사를 벌였다. 올해 공정위는 실생활에 밀접한 의식주 분야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금처럼 수급 불안정이 지속되면 최악의 경우 제품 판매를 중단해야 할 수도 있다"며 "물가 상승의 복합적인 요인으로 과일 등 직접적인 제품뿐 아니라 파생 제품들도 영향을 받고 있다. 원가 상승분의 상쇄하기 위한 업체들의 노력에도 최소한의 가격 인상은 불가피하지 않겠나"라고 토로했다.


(뉴스1) 이형진 기자 · hj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