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조국, 4·19 참배한 윤 대통령에 '도둑 참배' 비판...대통령실 "자기애 과해"

대통령실은 4·19혁명 64주년을 맞아 윤석열 대통령이 오전에 참배한 것을 두고 나온 조국혁신당의 비판에 대해 "자기애가 과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인사이트뉴스1


대통령실은 4·19혁명 64주년을 맞아 윤석열 대통령이 오전에 참배한 것을 두고 나온 조국혁신당의 비판에 대해 "자기애가 과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의 4·19혁명 기념식 불참에 대한 비판에 대해 "대통령이 야당 대표를 만나는 게 꺼려져서 기념식을 회피했다는 식으로 얘기하는 것은 전혀 사실과 맞지 않고 세상의 모든 일이 자기를 중심으로 돌아갈 수 없는 것 아니겠나"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쯤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고, 10시 열린 기념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야권에서는 비판이 쏟아졌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그렇게 야당 지도자들을 만나기 싫은가"라고 비판했다. 조국혁신당은 논평으로 '도둑 참배'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문재인 전 대통령은 임기 중 1회 참석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대부분의 경우 10주년 단위 행사에, 나머지 해는 순방 같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는 한 참배를 주로 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이 관계자는 "대통령의 기념식 참석은 임기 중 한 번이 통상적"이라며 "특정 당에서 이를 두고 '도둑 참배'라는 말을 사용했는데, 그 당의 대표가 2018년, 2019년 민정수석으로 청와대에서 근무를 하지 않았나. 당시 문 대통령도 기념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고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이 야당 대표를 만나는 게 꺼려져서 기념식을 회피했다는 식으로 얘기하는 것은 전혀 사실과 맞지 않다"고 했다.


(뉴스1) 나연준 기자, 정지형 기자 · yjr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