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윤 대통령, '친윤' 장제원에 비서실장 제안...張 '고민 중'

윤석열 대통령이 친윤(친윤석열) 핵심 인사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에게 대통령 비서실장직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친윤(친윤석열) 핵심 인사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에게 대통령 비서실장직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4·10 총선 이후 대통령실 인적쇄신의 핵심 요직인 비서실장에 자신은 물론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장 의원을 임명해 총선 패배를 수습하겠다는 계획이다.


장 의원은 윤 대통령 제안에 대해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 의원 측근들은 윤 대통령 위기 극복을 위해 비서실장을 수락해야 한다며 장 의원을 설득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여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최근 장 의원에게 대통령 비서실장직을 제안했다. 다만, 장 의원은 고민을 더 하겠다며 이에 대답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날 대통령실 인사가 장 의원을 직접 만나 설득 작업을 벌인 것으로 전해진다.


윤 대통령이 장 의원을 비서실장으로 원하는 이유는 자신의 최측근 인사로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가 높기 때문이다. 장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핵심 측근 인사로 꼽힌다. 윤 대통령의 대선후보 경선 시절부터 함께 했으며, 윤 대통령 당선 이후에는 당선인 비서실장을 맡았다.


21대 국회에서는 행안위원장을 하며 대통령실 이전, 경찰국 신설 등 윤석열 정부의 주요 정책을 뒷받침했다. 이후에는 과방위원장을 맡으며 과학기술 강국 대한민국 등 윤 정부 주요 정책을 지원했다. 윤석열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를 국회에서 뒷받침한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윤 정부 출범 이후 세 번의 백의종군도 선언했다. 그는 앞서 이준석 전 대표 징계 등으로 당 내홍이 일고 '윤핵관 2선 후퇴' 요구가 나오자 "앞으로 윤석열 정부에서 어떠한 임명직 공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지난 2월 전당대회 기간에는 '김장(김기현-장제원)연대'와 함께 사무총장 내정설이 나오자 "차기 당 지도부에서 어떠한 임명직 당직도 맡지 않겠다"고 물러섰다. 이번 총선을 앞두고 인적쇄신 바람이 불자 총선 불출마를 결단했다. 친윤 핵심 4인방 중 총선에 나서지 않은 것은 장 의원이 유일하다.


다만, 장 의원은 윤 대통령 요청에 대답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 의원은 대표적 친윤 인사인 자신이 비서실장을 맡을 경우 인적쇄신을 진행 중인 윤 대통령에게 정치적 부담이 될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장 의원 우려대로 비서실정에 인선될 경우 인적쇄신에 대한 논란이 예상된다. 야권에서는 앞서 ‘장제원 비서실장설’이 나오자 이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고, 여권 내부에서도 부정적 기류가 감지됐다.


정치권 일각에선 장 의원이 앞서 총선 불출마로 여권 내 인적쇄신에 발을 맞췄다는 점에서 비서실장을 맡는 데 정치적 부담이 적다는 시선도 있다. 장 의원 측근들은 윤 대통령이 위기 상황인데 외면해선 안 된다며 장 의원에게 비서실장직 수락을 설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 의원은 이번 정부 들어 윤 대통령으로부터 여러 차례 비서실장직을 제안받았는데 매번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 이상 거절하기 힘들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리는 상황이다.


(뉴스1) 박기범 기자 · pkb1@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