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남규리 "여배우들 사이 왕따였다...운전하기 힘든 곳 갈 때만 부르더라"

그룹 씨야 출신 배우 남규리가 여배우들 사이에서 왕따당했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강심장VS' 갈무리)


그룹 씨야 출신 배우 남규리가 여배우들 사이에서 왕따당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강심장VS'에 출연한 남규리는 '여배우들 사이 왕따를 당한 적 있냐'는 질문에 "왕따인지 몰랐다"며 겪은 일을 토로했다.


남규리는 "매일 혼자 지내다 보니까 여배우들이 같이 모이는 자리가 있으면 좋아서 몇 번 나갔다. 알고 보니 제가 왕따였더라. 몇 년 후에 알았다"며 "생각해 보니까 제가 좋아하는 것도 남다르고, 까치 좋아하고, 산책 좋아하고 집순이라서 약간 싫었을 수도 있겠다 싶더라"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조현아는 "따돌림의 원인을 나한테 찾는 게 아니라 상대한테 찾아야 한다. 그 사람에게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인사이트('강심장VS' 갈무리)


남규리는 "생각해 보니 운전할 사람이 필요할 때만 부르더라. 다른 배우들 차가 제 차보다 크고 좋다. 제 차가 작아서 뒷좌석 공간도 불편하다. 같이 만나기로 했는데 다 차 놓고 오니까 나보고 가지고 오라더라. 운전하기 힘든 곳 갈 때 (연락이 왔다)"고 털어놨다.


이에 조권은 "그 사람들이 너무 잘못된 거다. 조현아 말대로 나 자신에게 이유를 찾으면 안 된다"고 목소리 높였다. 정이랑은 "궁금한 게 그 상황을 누가 '사실 너 운전시키려고 부른 거다'라고 말해준 거냐. 아니면 혼자 느낀 거냐"고 물었다.


인사이트('강심장VS' 갈무리)


남규리는 "전혀 몰랐다. 몇 년 후, 거기 모임에 있던 다른 분이랑 같이 작품을 하게 됐다"며 "작품이 다 끝나고 저랑 교류하지 않겠냐. 그분이 느끼기엔 제가 그런 사람이 아니었다더라"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가 무슨 작품만 들어가면 다 같은 날 30분 간격으로 '그 작품 어떠냐'고 연락이 와서 제가 어떤 작품 하는지 확인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패널들은 "질투하는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동시에 남규리는 "내가 갖지 않은 걸 시기하고 질투할 수는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사람들이 있는 거다. 늘 좋게 잘 된 시절에, 그 순간에 깜짝 놀라게 그런 사람들의 면모를 보는 것 같다"며 "그래서 저는 잘 됐을 때 전화해 주고 진심으로 축하해주는 사람이 좋다"고 덧붙였다.


(뉴스1) 소봄이 기자 · sb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