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윤 대통령 "선거는 당이 평가받지만, 저부터 잘못했고 소통 하겠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국무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총선 결과와 관련해 "국민의 뜻을 잘 살피고 받들지 못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국무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총선 결과와 관련해 "국민의 뜻을 잘 살피고 받들지 못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모두 발언에서 전반적인 총선 관련 입장을 밝혔으나 회의 후 추가로 심경을 표현한 것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은 오전 국무회의 마무리 발언에 이렇게 말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 후 참모진과 회의에서 "국민을 위해 뭐든지 다 하겠다"며 "국민을 위해 못 할 게 뭐가 있냐"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윤 대통령이) 저부터 잘못했고 저부터 소통을 더 많이 해나가겠다"며 장관 및 공직자들에게도 소통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선거 결과에 대해 "당의 선거운동이 평가받은 것이지만, 한편으로는 정부의 국정운영이 국민으로부터 평가받은 것"이라며 "매서운 평가의 본질은 소통을 더 하라는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결국 국민을 위한 정치를 얼마나, 어떻게 잘할 것이냐가 국민으로부터 회초리를 맞으며 우리가 생각해야 하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김정률 기자, 정지형 기자 · jr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