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홍준표 "나를 개에 비유한 김경율, 개가 사람 비난한 꼴...한동훈은 어린애"

홍준표 대구시장과 김경율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이 서로를 '개'에 비유하며 신경전을 펼쳤다.

인사이트홍준표 대구시장 /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과 김경율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이 서로를 '개'에 비유하며 신경전을 펼쳤다.


15일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홍 시장이 왜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을 몰아세우고 있는지를 묻는 말에 "저건 (개통령이라는) 강형욱 씨가 답변하는 게 맞다. 강형욱 씨가 제일 정확히 알 것"이라고 했다.


이는 홍 시장 의도를 반려견 조련사 강형욱 씨가 알 것이라는 말로 홍 시장을 개 취급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그러자 홍 시장은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서 "(김경율 전 비대위원이) 나를 개에 비유했다"며 "세상 오래 살다 보니 개가 사람을 비난하는 꼴도 본다"고 받아쳤다.


인사이트김경율 전 비대위원장 / 뉴스1


또 "분수도 모르는 개가 사람을 비난하는 것도 본다"고 비난하면서 자신은 사람, 김 전 위원은 개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


한편 홍 시장은 '그래도 한동훈 위원장이 당의 요청을 받고 최선을 다했다'는 누리꾼 지적에 대해 "한동훈 따라가라"며 불편한 반응을 보인 뒤 "어린애가 헛심 쓴 것"이라며 한 전 위원장을 어린애 취급했다.


앞서 홍 시장은 한 전 위원장을 향해 △ 철부지 △ 정치 초년생 △ 문재인 사냥개 △ 보수를 짓밟던 사람 △ 깜냥도 안된다 △ 셀카 찍으면서 대권 놀이에 취했다 △ 내가 당에 남아 있는 한 용납하지 않는다는 둥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뉴스1) 박태훈 기자 ·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