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4 24℃ 인천
  • 27 27℃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오세훈 눈물 훔치며 "저희 어머니도 치매...마음 고생 잘 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자신의 어머니가 치매를 앓는 점을 밝히며 '치매 안심도시' 서울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오세훈 서울 시장 /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자신의 어머니가 치매를 앓는 점을 밝히며 '치매 안심도시' 서울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공원 문화의 마당에서 열린 '서울시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에서 "저희 어머니도 벌써 몇 년째 치매를 앓고 계셔 치매가 어떻게 진행이 되고 치매 가족이 어떤 마음 고생을 하는지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시장은 어머니를 언급할 때마다 목이 메여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그는 "치매환우와 가족의 아픔을 함께 하고 어려움을 덜어드리고자 서울 최초 중증 치매환자 치료병원(서북병원) 운영, 치매 돌봄 쉼터 등 치매 예방부터 조기 발견, 치료와 돌봄까지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문화의마당에서 열린 '치매어르신, 가족, 시민모두가 함께하는 2024년 서울시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행사'에 참석해 인사말 도중 치매에 걸린 모친에 대해 말하며 울먹이고 있다. / 뉴스1 


그는 "앞으로도 서울시는 치매 환우와 가족분들이 더 이상 두렵지 않고 또 외롭지 않도록 안심하고 치료받도록 치매 안심 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오 시장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서울시가 25개 자치구와 함께 치매 예방 정보를 공유하고 조기 발견의 중요성을 알리는 자리다. 지난해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서울 시내 65세 이상 치매환자는 16만여 명으로 추정된다.


(뉴스1) 오현주 기자 · woobi12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