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3 13℃ 춘천
  • 10 10℃ 강릉
  • 15 15℃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이서진 '잠수이별 L배우' 루머 부인..."선처·합의 없다" 강경대응 예고

배우 이서진이 '잠수 이별 배우 L씨' 루머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배우 이서진이 '잠수 이별 배우 L씨' 루머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서진의 소속사 안테나 엔터테인먼트 측은 1일 "당사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루머성 글에 대해 사실이 아니기에 외부적 대응을 최대한 자제해 왔다"면서도 "이와 관련 소속 배우의 실명이 거론되며 악의적인 비방과 무분별한 허위 사실이 지속해서 게시 및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더 이상 상황의 심각성을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악성 루머를 만들고 이를 퍼뜨리며 배우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게 늘 사랑과 응원 보내 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22일 한 포털사이트에 올라왔던 "배우 L씨에게 잠수이별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랐다. 작성자 A 씨는 이 글에서 6년 전쯤 L 씨를 처음 알게 됐으며, 4년 넘게 교제했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최근 L씨로부터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받고, 이후 연락이 끊겼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이별에도 최소한 예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이 사람은 과거에도 똑같은 행동으로 이슈가 있었던 걸로 안다"라며 "평소 본인이 하는 행동들이 항상 다 맞는 것처럼 말하고 배려나 존중 따위 없이 마음대로 행동하던데 헤어짐도 문자로 통보하고 일방적으로 연락 끊는 게 본인의 자유라고 생각한다면 글을 쓰는 것도 제 자유"라고 설명했다.


이후 A 씨는 추가 글을 통해 L 씨의 양다리 의혹을 언급했으며, 신체 중요 부위 사진을 보내달라고 했다고도 주장했다. A 씨는 "제가 바라는 건 사진이 완벽하게 삭제됐는 지다, 수십 장 보낸 사진 중 수많은 사진은 초반에 보낸 것이고 찍어서 보내는 게 늘 찝찝했지만 너무 원했고 믿었기 때문에 보낸 것"이라고 적었다.


하지만 A씨의 글들은 지난 2월 말 삭제됐다.


A 씨의 글과 관련해 일부에선 L 씨로 이서진을 거론하기도 했고, 이에 이서진 측에서는 이날 해당 건과 이서진은 전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전하며 법적 대응도 언급했다.


(뉴스1) 정유진 기자 · eujene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