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尹, '자녀 1명당 1억' 부영에 화답..."저출산 극복기업 세제 혜택 강구"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최근 일부 기업에서 출산 장려금을 주기로 한 데 대해 "고무적"이라며 정부 차원의 지원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인사이트뉴스1(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최근 일부 기업에서 출산 장려금을 주기로 한 데 대해 "고무적"이라며 정부 차원의 지원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최근 대규모 출산지원금 지급 등 저출산 극복을 위한 기업 차원의 노력이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상당히 고무적"이라며 "기업의 자발적인 출산 지원 활성화를 위해 세제 혜택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을 즉각 강구하라"고 주문했다고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전했다.


앞서 부영 그룹은 직원들에게 자녀 1명당 1억원의 출산장려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 뉴스1


기업이 저출생 문제 해결에 앞장선다는 측면에서의 긍정적인 평가가 나왔다. 하지만 급여가 아닌 장려금으로 지급될 경우 1억원 중 상당 금액을 세금으로 내야 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관계 부처에 따르면 현행 소득세 과세표준상 연 소득이 1억5000만~3억원일 경우 소득세율은 38%다. 만일 직원의 급여가 5000만원 이상일 경우 출산장려금 1억원에 대해선 3800만원을 소득세로 납부해야 한다.


(뉴스1) 김정률 기자 · jr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