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광고]

국민 10명 중 9명, 2024년 물가 오르면 가장 먼저 '이것'부터 줄인다

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 설문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 9명은 2024년에 물가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


국민 10명 중 9명이 2024년 물가 인상에 대해 우려를 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가 지난해 12월 5개 광역시 만 20~59세 사이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소비자 물가 인식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0%가 올해 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물가 상승 예상 이유로는 '원자재값 폭등'(59.7%)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어 '정부의 물가 정책'(56.0%), '전쟁 등 국가 정세'(50.7%), '인건비 상승'(44.5%)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 중 61.9%, 저소득층 중 61.4%가 물가 상승 예상 이유로 '정부의 물가 정책'을 선택해 다른 연령층 및 소득층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응답 비중을 보였다.


인사이트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


물가 상승 시 '소비를 줄이겠다'는 응답은 64.1%로 나타났다. '비슷할 것'이란 응답은 34.7%로 전체 응답자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응답 중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소비를 더 줄이겠다는 응답 비중이 더 높아 고연령층일수록 물가 상승으로 인한 소비 심리 위축이 크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소득별로는 월평균 가구 소득 370만원 이하 소득층의 68.4%가 소비를 줄이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소비자들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생활필수품의 물가 상승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


소비 품목별 인식 조사 결과, 소비 비중이 높은 생활 소비 품목(5개 중복 선택)으로는 1위 식료품(97.7%), 2위 외식(69.6%), 3위 교통(62.5%)이 꼽혔다. 


2024년에 오르지 않았으면 하는 품목 또한 1위 식료품(88.0%), 2위 교통(46.8%), 3위 외식(42.2%), 4위 공산품(37.2%), 5위 주류 및 담배(32.9%) 순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


서울소비자공익네트워크 대표 김태민 변호사는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소비자들의 2024년 물가 상승 예상으로 인한 소비 심리 위축과, 저소득층 및 고연령대일수록 생활필수품의 물가 상승이 불안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어 "소비자들의 작은 소비 문제에도 귀 기울여 소비 심리 안정을 해치는 불안 요소들을 파악하고, 정부와 기관에 소비자들의 목소리를 잘 전달, 정책 수정 및 법령 개정을 요구하여 물가가 안정될 수 있도록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소비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소보 112에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웹사이트 회원가입 시 매주 선착순 300명에게 커피 쿠폰을 증정하고, 소비자 피해 경험담 공유 시 추첨을 통한 10명에게 무료 법률 상담 쿠폰을 제공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소보112(☞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