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수능 후 '군 입대 관련 교육', 왜 남자만 듣나요?..."같이 들어야 VS 여학생은 들을 필요 없어"

수능 시험을 본 고3 남학생들을 대상으로 병무청의 군 입대 관련 교육을 진행한다는 공지문에 대해 누리꾼들의 반응이 갈리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수능이 끝난 후 대부분의 학교들은 고3 학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런 가운데 남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3 학생을 대상으로 한 교육 공지문 일부가 올라왔다.


해당 공지문에는 5일에 남학생들을 대상으로 부산지방병무청의 '군 입대 관련 교육'이 진행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교육은 2~3교시에 진행되며 남학생들을 대상으로 하기에 여학생들은 이 시간에 각자 교실에서 대기하라고 나와있다.


공지문을 공개한 작성자는 "같은 사람인데 남자로 태어나면 군 입대 노예 교육을 받고 곧 끌려가야 하고, 여자는 그 시간에 깔깔대며 교실에서 여유롭게 있는다. 남녀 대우가 뭐가 평등하냐"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해당 공지문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극명히 갈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부 누리꾼들은 "여자들도 군 입대는 안 하더라도 적어도 전쟁시 어떤 행동을 해야 하는지 등 기본적인 교육 정도는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우리나라는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로 1953년 정전협정 이후 휴전 상태이기에 언제든 전쟁이 발발할 수 있다고 판단해 1951년부터 징병제를 유지하고 있다.


그런 만큼 여성 또한 전쟁에 대비해 관련 교육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군 입대 교육이라 남학생들만 듣는 것은 이해한다고 쳐도, 여학생들은 그저 대기하라는 말이 불공평하다 느껴진다"라는 반응도 많았다.


반면에 또 다른 누리꾼들은 "곧 입대를 해야 하니 저런 교육을 미리 받는 것도 오히려 좋다", "지원 방법 정도 알려주는 건 좋은 것 아니냐", "여성은 징집 대상이 아닌데 굳이 들을 필요가 있나"라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