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엄마한테 자존감 무너뜨리는 말 들은 4살 '금쪽이' 아들이 혼자 카메라 앞에서 오열하며 한 말

엄마의 모진 말 때문에 서러워 눈물을 흘린 금쪽이의 눈물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엄마의 모진 말 때문에 눈물을 흘린 금쪽이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출연한 '한 지붕 세 육아로 혼란스러운 4세 아들'의 사연이 여전히 시청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당시 공개된 관찰 영상에서 금쪽이는 엄마와 함께 즐겁게 국어 공부를 했다. 


그런데 금쪽이가 공부를 더 하고 싶다고 하자 엄마는 "공부 많이 하는 거 아니야. 이만큼만 하는 거야 공부는"이라며 금쪽이에게 "한글이 좋아 수학이 좋아 그림 그리는 게 좋아?"라고 묻는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금쪽이가 그림 그리는 게 좋다고 답하자 "그래. 엄마가 봤을 때 넌 공부에 소질 없어"라고 말했다.


또 그림을 그리겠다는 금쪽이에게 "미대 갈 거야? 미대 오빠는 잘생겨야 돼. 그런데 넌 미대 오빠 못 해. 미술을 돈이 많이 들거든. 엄마는 돈이 없어"라고 했다. 


이후 금쪽이의 속마음이 공개됐다. 


엄마, 아빠, 할머니를 좋아한다고 말한 금쪽이는 "누구랑 놀 때 제일 좋아?"라는 질문에 대답을 망설이더니 "집에서 심심하니까, 아무도 나랑 안 놀아줘"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온 가족이 함께일 때도 홀로 시간을 보냈던 금쪽이는 부모님에 대해 "아빠는 화나면 무섭다. 착하게 불러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엄마는 나를 안 좋아하는 것 같다"라고 했다. 


이윽고 서러움에 북받쳐 "잠깐만요"라고 말한 뒤 눈물을 보였다. 


금쪽이는 "엄마는 내 말을 안 들어 준다. 나랑 놀아줬으면 좋겠다"며 속마음을 드러냈고, 신애라와 정형돈은 안타까움을 표했다. 


오은영 박사는 "금쪽이의 속마음 인터뷰를 기억하셔야 할 것 같다. 부모만이 줄 수 있는, 부모에게서 받고 싶은 사랑을 아이가 원하고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그러면서 "엄마, 아빠는 아이와 친밀하게 보내는 시간이 너무 부족하다. 아이에게만 몰두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할머니 사랑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엄마, 아빠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그걸 주면 빠른 시간 안에 금쪽이는 편안해질 것'이라고 처방을 내렸다. 


해당 사연에 누리꾼들은 "부모가 문제다", "저렇게 작고 귀여운 아기가 울컥하는 모습을 보니 내가 더 마음이 아프다", "방송 마지막 부분을 보면 많이 좋아질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내비쳤다. 


한편 베테랑 육아 전문가들이 모여 부모들에게 요즘 육아 트렌드가 반영된 육아법을 코칭하는 프로그램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