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카카오 택시'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 3천억대 '회계 조작' 의혹...금감원 감리 진행 중

카카오모빌리티가 '매출 부풀리기' 의혹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금융감독원이 카카오모빌리티와 관련해 가맹사 이중계약에 의한 매출 부풀리기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상장을 앞두고 기업가치를 띄우기 위해 매출을 부풀린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의심되는 분식회계 규모는 지난해에만 3000억 원대로 연매출의 절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현재 카카오모빌리티의 재무제표 심사 및 감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2020년부터 최근까지 매출을 부풀린 혐의(외부감사법 위반)를 포착한 금감원은 지난 7월 회계 감리에 착수했다.


이번 감리는 카카오모빌리티 가맹 택시의 가맹계약과 업무제휴계약 회계처리 방식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자회사인 케이엠솔루션을 통해 가맹 택시 운행 매출의 20%를 로열티 명목으로 받고 있다.


케이엠솔루션과 운수회사로 이뤄진 삼각 구조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20%의 로열티를 받은 카카오모빌리티는 운임의 통상 16~17%를 광고 노출과 데이터 제공 등의 대가로 운수회사에 돌려준다.


즉 케이엠솔루션이 매출액의 20%를 떼어간 뒤 카카오모빌리티가 제휴 명목으로 16% 내외를 다시 돌려줘 실질 수수료는 5% 이내 수준인 것이다.


지난해 국정감사 등에서 이런 이중구조 계약 방식이 문제로 지적돼 왔다. 이후 금감원이 이를 집중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감리를 진행 중이다.


혐의가 확정될 경우 파장은 적지 않을 전망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렇게 부풀려진 매출이 지난해에만 3000억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돼 같은 해 직영택시 등 다른 사업 부문까지 포함된 매출액 7915억 원의 절반에 육박하기 때문이다. 


또 카카오모빌리티 법인과 경영진 모두 검찰에 넘겨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금감원은 이르면 내년 초 감리를 마무리하고 감리위원회에 상정할 계획이며 혐의와 제재 수위는 감리위 심의와 증권선물위원회 의결 등을 거쳐 확정된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외부에서 제기하는 고의적인 분식 회계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일부 항목의 회계처리 방식에 대해 감독당국과 시각차가 있어 당사의 입장을 성실하게 소명하고 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