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8 8℃ 인천
  • 8 8℃ 춘천
  • 9 9℃ 강릉
  • 12 12℃ 수원
  • 13 13℃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2 12℃ 대구
  • 16 16℃ 부산
  • 16 16℃ 제주

"한국의 1인당 GDP 10년 전 수준으로 돌아갔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대비 8.2%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대비 8.2% 감소하며 주요국 중 세 번째로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은행을 통해 집계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세계은행(WB)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GDP는 3만 2142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21년 3만 4998달러보다 8.2% 줄었으며, 감소율은 주요 47개국 중 일본(15.1%), 스웨덴(8.5%)에 이어 세 번째로 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47개국은 세계 경제 규모 30위권 국가와 OECD 회원국 총 51개국이 포함됐다. 


우리나라의 지난해 1인당 GDP는 이탈리아, 일본, 러시아에 이은 세계 23위로 집계됐다. 1위는 룩셈부르크가 차지했으며, 노르웨이, 아일랜드, 스위스, 미국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지난해 우리나라 경제 규모는 2021년 기준 3단계 하락한 13위로 추정됐다. 같은 해 우리나라 명목 GDP 역시 1조 6733억 달러로 전년 대비 1444억 달러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우리나라 전년 대비 명목 GDP 감소율은 7.9%로 데이터가 집계된 주요 42개국 중 두 번째로 높다.


진선미 의원실은 이러한 경제 하락세에 대해 세계 경제 규모 성장세에 비해 한국의 경제 규모가 10년 전으로 되돌아간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경제 규모가 3단계 추락한 배경으로는 강달러 추세에서 미 달러 환산 GDP 수치가 크게 감소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진선미 의원은 "2년 전 경제 규모 세계 10위이자 세계 GDP 비중 2%를 차지했던 우리나라의 성장지표가 이제는 세계에서 가장 급격하게 악화하여 10년 전 수준으로 회귀하는 국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글로벌 복합 위기 상황에서 경제외교 전략 균열로 수출과 경쟁력이 급격히 하락하고 있음에도 국민소득증대와 신산업 발굴 등 전 분야에서 성장 동력을 회복시킬 만한 어떠한 경제정책도 보이지 않는 현 상황이 이어진다면 성장의 지속 불가능한 시대가 도래할 우려가 크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달 25일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0%로 0.2%포인트(p) 올려잡으면서도,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치는 종전 1.5%에서 1.4%로 0.1%p 하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