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與 "조국 수호 외치더니 이제 남국 수호...민주당, 폐당이 답"

국민의힘 김민수 대변인이 "민주당을 둘러싼 숱한 범죄 혐의, 남국 사태 그리고 이에 대응하는 민주당의 모습을 보면서 국민은 '민주당은 폐당이 답'이라는 생각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김남국 의원 / 뉴스1


[뉴스1] 이균진 기자 = 국민의힘은 20일 "조국 수호를 외치며 국민을 분노케 한 더불어민주당이 이젠 '남국 수호'를 외친다"라며 "국민으로부터 폐당 선고를 받기 전에 부디 반성이라는 것을 해보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김민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후안무치한 남국 수호, 민주당이 짓밟고 있는 것은 민심"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김남국 코인 게이트는 제2의 조국 사태, 남국 사태로 불릴 만하다"며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에서 공정과 정의를 짓밟은 김 의원의 모습과 이를 감싸며 성난 민심에 불을 지르는 민주당의 행태도 조국 사태와 닮았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조국 전 법무부장관 / 뉴스1


이어 "양이원영 민주당 의원은 '코인 투자자가 600만명이 넘는다. 코인 투자 자체를 비도덕적이라고 할 것인가'라며 김 의원을 선량한 600만 투자자 중 한 명으로 치부했다"며 "그뿐만 아니라 민주당의 도덕적 잣대가 지나치게 높아서 코인 사태에 민감하게 대응하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까지 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양이 의원에게 남국 사태로 명명되는 수백억대 코인 게이트쯤은 도덕적 관점에서 조차 별일이 아닌 것 같다"며 "민주당을 둘러싼 숱한 범죄 혐의, 남국 사태 그리고 이에 대응하는 민주당의 모습을 보면서 국민은 '민주당은 폐당이 답'이라는 생각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남국 사태는 민주당의 도덕성 완전 상실이라는 실체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이제 철저한 검찰 조사만 남았다. 자금출처, 자금세탁 여부와 연루자까지 빠짐없이 발본색원해 국민을 우롱한 것에 대한 엄중한 법적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