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정신의학과 교수 "'극단적 선택'이란 용어, 자살 예방한다는 근거 없다"

최근 여러 극단적 선택 사건이 발생하면서 보도 윤리에 따른 극단적선택이란 용어가 자살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주장이 재조명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최근 강남에서 한 여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극단적 선택'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극단적 선택'이란 용어가 자살을 예방한다는 근거가 없고 오히려 자살을 부추길 수 있다는 주장이 소개되기도 했다. 


이는 나종호 미국 예일대 정신의학과 교수의 주장이다. 


그는 지난해 7월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자살 대신 다른 완곡한 용어를 사용하는 게 자살을 줄이거나 예방한다는 근거가 없다"고 했다.


인사이트나종호 미국 예일대 정신의학과 교수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러면서 "미국, 독일 등도 중립적인 용어인 자살을 자살로 부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 교수는 또 극단적 선택이란 완곡한 표현이 득보다 실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해당 표현은) 사망한 사람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유족에게도 낙인이 된다"며 "유족들이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은 사랑하는 사람이 왜 그런 선택을 했느냐고 묻는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있다. 유족들에게 또 다른 죄책감을 주고 상처가 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극단적 선택'이란 표현은 한국기자협회와 한국자살예방협회가 마련한 '자살보도 윤리강령'에 따른 것이다. 


인사이트나종호 미국 예일대 정신의학과 교수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강령에는 기사 제목에 자살을 언급하지 말라는 권고가 담겨 있는데, 이에 따라 국내 대다수 언론은 가급적 자살 보다는 '극단적 선택'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왔다. 


나 교수는 "(자살) 보도 원칙 중 또 하나 중요한 건, 자살을 마치 힘든 상황에서 우리가 받아들일 수 있는 어떤 하나의 가능성처럼 보도하면 안 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극단적 선택이라는 용어는 그 자체에 자살이 마치 힘든 상황에서 선택지의 하나라는 것을 이미 내포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극단적 선택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고 자살을 예방하는 것도 아니고, 또 자살이라는 명백히 존재하는 공중보건 문제가 사라지는 것도 아니다"고 했다. 


인사이트나종호 미국 예일대 정신의학과 교수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러면서 "오히려 고인과 유족들에게 더 큰 짐을 부여한다면 이 용어를 우리가 왜 사용하는 걸까 한번 생각을 해 봐야 한다. 어찌 보면 문제를 직면하고 싶지 않은, 우리 사회의 방어기제가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자신도 우울증을 겪었다고 고백한 나 교수는 정신적으로 힘든 시기를 겪는 사람들에게 "'지금 내 마음이 어떻지?'라고 꼭 물어봐 줘야 한다"며 스스로 감정을 알아차리는 데서 모든 정신건강이 시작된다"고 말했다. 


또한 "본인이 힘든 걸 인정하고 도움을 청하는 건 약한 게 아니라 큰 용기를 필요로 한다. 정신 건강을 신경 쓰고 관리받는 것도 헬스장 다니는 것처럼 자기 관리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주변 친구나 지인이 정신건강 서비스를 이용한다는 걸 알게 되면 자기 관리 잘하는 분이라고 좋게 봐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