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김정호의 19세기 희귀판 대동여지도, 일본서 돌아왔다

조선시대 교통로, 군사시설, 지명이 담긴 '대동여지도'가 일본에서 돌아왔다.

인사이트환수한 '대동여지도' 모습 / 사진=문화재청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조선의 지리학자 김정호가 만든 '대동여지도'가 국내로 돌아왔다.


이번에 발견된 지도는 기존의 대동여지도에는 없었던 조선시대의 교통로, 군사시설 등 지리 정보를 손 글씨로 써놓은 '완전판'이라고 볼 수 있다.


대동여지도와 동여도를 합친 형태의 지도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달 30일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김정호가 만든 대동여지도를 일본에서 환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환수된 대동여지도는 김정호가 1861년과 1864년에 만든 목록 1첩, 지도 22첩의 병풍식 지도다. 당시 초판과 재판의 간행 부수는 확실하지 않으나 현재 30여 점이 넘는 판본이 국내외에 있다고 알려져 있다.


총 22개의 조각으로 구성돼 병풍처럼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이 지도는 모두 펼치면 그 크기가 가로 4m, 세로 6.7m에 달하는 대형 지도가 된다.


이번에 환수된 유물은 대동여지도 목판본에 동여도의 지리 정보를 베껴 넣은 것이 가장 눈여겨볼 점이다.


나무판으로 찍어내는 대동여지도와 달리 동여도는 손으로 한 땀 한 땀 그리거나 써서 만든 필사본 지도다. 동여도에는 조선시대의 교통로, 군사 시설 등의 지리 정보와 약 1만 8,000개에 달하는 지명이 실려 있다.


한반도의 윤곽, 도로망 등이 대동여지도와 비슷해 학계에서는 김정호가 대동여지도를 만들기 전 동여도를 만들었다고 추정한다.


이번에 들어온 지도는 영토의 역사, 지도 제작법, 지도 사용법 등을 여백에 적어 놓은 동여도의 주기 내용 대부분을 필사해 넣었다는 점이 독특하다.


세부 지명이나 지도 관련 정보 등을 담지 못했던 대동여지도의 한계를 보완한 것으로 대동여지도와 동여도를 합친 형태라 볼 수 있다.


또 울릉도 일대를 묘사한 제14첩에는 대동여지도에는 없는 울릉도로 가는 배의 출발지 등이 적혀 있다.


문화재청은 1864년에 발간된 대동여지도 갑자본과 동여도가 희소하다는 점에서 이번에 환수한 지도의 문화·학술적 가치가 클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지도를 누가, 어떤 목적으로 소장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는데, 재단 관계자는 "자문 결과 당시 관아에서 일하는 사람, 무역하고 싶어 하는 상인 등이 썼으리라 추정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재단은 지난해 7월 일본의 한 고서점이 유물을 소장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한 뒤 자료 검토, 전문가 평가 등을 거쳐 복권기금으로 구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