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JMS 정명석 후계자로 알려진 정조은이 착용한 '명품 리스트'

JMS 2인자로 알려진 정조은 씨의 명품 리스트가 재조명됐다.

인사이트네이버카페 가나안 캡처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기독교복음선교회(JMS)의 실질적 리더이자 2인자로 알려진 정조은 씨(본명 김지선).


정씨가 정명석 총재의 범행을 인정하는 발언을 한 것을 두고 JMS 피해자들 사이에서는 "정조은도 공범"이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지난 1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온라인 카페에 지난 1월 올라왔던 정씨의 명품 사진 리스트가 재조명됐다.


'가나안(JMS를 떠나 예수님의 품으로)' 카페에 글을 올린 작성자 A씨는 "작년 말에 정조은의 비리를 폭로하다가 지금은 사라진 익명 유튜버가 있다. 정조은의 거액의 차명 자산, 명품, 비자금 등에 대한 증거와 함께 의혹을 제기해 카페에서도 관심이 높았었다"며 현재 그 유튜브 채널이 삭제됐음을 전했다. 


이어 "어찌됐든 저는 이 채널이 오래갈 것 같지 않아 중요한 부분을 미리 캡처해놔야겠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JMS와 관련 없는 삶을 산지 오래됐기 때문에 모든 영상을 정리해 둘 정도의 의욕은 없었고 가장 직관적으로 와닿았던 명품 관련 사진들을 캡처해뒀다"며 과거에 작성돼 퍼졌던 정씨의 명품 리스트를 공개했다.


인사이트네이버카페 가나안 캡처


A씨가 모아둔 자료에 따르면 정씨는 반클리프 아펠의 1억6800만원 상당의 시계부터 수천만원의 명품 시계와 보석, 가방 등을 다수 보유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단상에 오를 때 830만원 상당의 돌체앤가바나 원피스 등 항상 수백만원대의 명품 옷을 착용해왔다.


A씨는 생일날 책상 위에 쌓이는 전국 교회에서 걷힌 무수히 많은 돈 봉투들과 개인 면담을 위해 준비해야 하는 200만~1000만원의 면담료, 해외에서 들어오는 회계 처리되지 않는 돈 봉투들, 행사 거액의 후원금 등이 정씨의 화려한 생활을 뒷받침해줬을 것이라 추측했다. 


정씨는 당시 논란을 인지하고 있었던 듯, 신도들에게 자신이 착용한 것은 '짝퉁'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추정된다.


글을 본 다른 회원들은 "가품이었다고 천 떼다 만들었다고 해명했다던데 그렇게 살고 싶냐", "얼마 전에 아직도 그 안에서 열정적으로 활동하는 장년부를 우연히 만났는데 요즘 올라오는 폭로 유튜브 얘기가 나오니까 정조은 목사가 가품이라고 다 해명했다면서 그걸 믿더라" 등의 댓글을 통해 이를 증언했다. 


한편 가나안은 JMS 전 부총재였던 김경천 목사가 JMS를 탈퇴한 후 만든 카페다. 그는 JMS의 진실을 알리고 피해자들을 돕는 일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네이버카페 가나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