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앞으로 차량에 '전조등·미등' 끄는 버튼 사라진다

야간 교통사고를 유발하는 스텔스 차를 막기 위해 국토교통부가 전조등과 미등을 끌 수 없도록 할 계획이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박승희 기자 = 야간에 전조등·미등을 끄고 달려 교통사고를 유발하는 '스텔스 차'를 막기 위해 국토교통부가 안전규정을 개선하기로 했다.


1일 국토부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자동차 전조등과 미등을 끌 수 없도록 오프(OFF) 버튼을 없애고, 오토(AUTO) 기능을 기본으로 설정하는 내용의 안전 규정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는 내년 9월 국제 기준이 오프 버튼을 없애도록 개정되는 것에 따른 것이다. 국토부는 이에 맞춰 국내 규정을 손보고, 완성차 업체들에 내년 하반기부터 새 규정을 적용한 차량을 출시할 수 있는지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 국토부 규칙은 '전조등은 자동으로 점등 및 소등되는 구조도 가능하나, 수동으로 점등 및 소등 하는 구조를 갖출 것'을 규정한다. 여기서 '수동으로 점등 및 소등하는 구조를 갖출 것'이라는 내용이 빠지는 것으로 개정될 가능성이 크다.


전조등·미등 오프 기능이 사라진 차량은 이르면 2025년부터 국내 판매 자동차에 도입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