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 동해상에 10발 추가 포사격...모두 100여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북한이 오전에 이어 오후에도 해상 완충구역으로 포사격을 감행했다.


6일 북한은 연속해서 해상 완충구역으로 포사격을 감행해 9·19 남북군사합의를 또 위반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군은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북측 강원도 고성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90여발의 방사포로 추정되는 포병 사격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이날 오후 6시께부터 북측 강원도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10여발의 포병 사격을 했다.


북한은 이날 하루만도 방사포 추정 총 100여 발을 사격했고, 탄착 지점은 모두 북방한계선(NLL) 북방 동해 해상완충구역 안이다.


이는 한미가 이틀째 강원도 철원 일대서 진행한 사격훈련에 대응한 무력시위성 도발로 관측되며, 북한은 앞으로 이런 행태를 반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합참은 "동해 해상완충구역 내의 연이은 포병사격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으로 즉각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전날 오후에도 한미의 사격훈련을 이유로 동·서해 완충구역에 방사포 130여발을 쐈다.


이틀째 이어진 포병 사격은 지난달 3일 강원 금강군 일대에서 동해상 9·19 군사합의에 따른 완충구역 내부로 80여 발을 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