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 실제로 겪어보니 이랬다"...브라질전 끝나고 김민재가 혀 내두르며 한 말

인사이트뉴시스


FIFA 랭킹 1위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대 4로 패한 대한민국 대표팀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6일 새벽에 스타디움 974에서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16강전이 열렸다. 


대표팀은 조규성(전북)을 최전방 공격수로 배치, 손흥민(토트넘)과 이재성(마인츠), 황희찬(울버햄튼)을 2선으로 세웠지만 브라질의 벽은 견고했다. 


대표팀은 브라질에 1대 4로 패하며 2022 카타르 월드컵 일정을 멈춰야 했다.


브라질은 전반전부터 한국 대표팀을 몰아쳤다. 그 과정에서 네 골을 실점하며 분위기를 일찌감치 빼앗겼다. 


인사이트뉴시스


76분 백승호의 중거리슛이 터지며 추가 점수 발판이 마련되는 듯싶었지만 추가 득점 없이 경기가 끝났다.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문환(전북)과 함께 포백 수비라인으로 선발 출전했던 김민재(나폴리)는 네이마르를 비롯한 브라질의 막강한 화력에 혀를 내둘렀다.


김민재, "한국 실력이 부족해서 진 것"


김민재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한국의 실력이 부족해 패배했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 능력 차이가 솔직히 많이 났다"면서 "상대가 세계 1위에 너무 잘하는 팀이어서 패배를 인정해야 한다. 실력이 모자라서 진 것"이라고 고백했다.


그는 브라질이 4골을 몰아친 것에 대해 "솔직히 너무 공격적인 팀이라 어려웠다"며 "개인 능력이 뛰어난 잘하는 선수들이 한 팀에 모여 있으니 정말 한숨만 나왔다"고 경기를 평가했다.


인사이트브라질 대표팀 / GettyImagesKorea


네이마르에 대해 김민재, "100%를 한 것 같지도 않은데 잘한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어"


아울러 두 번째 골을 기록한 네이마르에 대해 "솔직히 (기량의) 100%를 한 것 같지도 않은데 잘한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고 혀를 내둘렀다.


그러면서 "제가 지금까지 상대한 팀 가운데 가장 잘하는 팀"이라며 "11명이 다 세계적인 선수인데, 이런 스쿼드를 지닌 팀은 이탈리아 리그나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찾아보기 어렵다"고 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월드컵을 마친 소감에 대해서 그는 "첫 월드컵이다. 모든 경기가 쉽지 않았다. 개선해야 할 점을 많이 찾았다. 부족한 점은 보완하고, 잘한 점은 더 잘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의 각오를 다졌다.


4년 뒤 월드컵에 대해서는 "다들 소속팀에서 잘해야 한다"며 "유럽에 좀 많이 나가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인사이트뉴시스


한편 이번 대회에서 활약한 조규성(전북)에 대해 "유럽에 가면 좋은데, 구단 입장도 있으니 어떨지 모르겠다"고 했다.


말미에 자신이 과거 뛰었던 튀르키예의 페네르바체 입단설과 관련해서는 "좋은 팀이고, 저도 그 팀에서 뛰며 배운 것이 많았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