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쿠아맨' 속 물의 도시, 한국 동해에 생깁니다 (+미래 설계도)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아쿠아맨'


울산 앞바다에 '해저 도시' 생긴다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동해에 국내 최초 해저 도시가 건설될 예정이다. 울산시는 이를 위해 울주군 서생면 신리항 앞바다 수심 30m 지점에 3명이 30일간 체류할 수 있는 해저 공간을 만들기로 했다. 


30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울산시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해저도시 유치 희망 신청서를 제출한 울주군 서생면 일원 해저 조사 결과 해저 공간 구조물의 안착이 가능한 신리항 900m 앞바다 해저 30m 지점에 해저 공간을 건설할 계획이다.


 영화 '아쿠아맨' 속 해저 도시 건설을 위한 연구·개발이 국내에서도 본격화되는 것이다. 


인사이트울산시


지난 4월 울산시는 국비 311억원을 포함해 총 373억원을 들여 해저 공간 조성을 위한 기술력 확보에 나서기로 했다. 


또 수심 30m에 3명이 체류할 수 있는 실증 가능한 모듈형 해저 거주 공간도 조성할 방침이다. 이후엔 수심 200m 아래 5~30명이 77일간 머물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바닷속 해저도시를 건설하는 건 로봇이 맡을 예정이다. 육상에서 만든 구조물 모듈을 해저로 가져가 조립하는 방식이다. 


인사이트울산시


기술 개발이 성공하면 저장하고 활용하는 공간으로 사용되거나 해양 레저·관광, IT 기업 데이터센터, 조선플랜트 기술고도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 앞바다는 탁도와 조위, 수온 등 해양 환경이 수중 작업에 용이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 20년간 해저 지반 침하 이력도 없어 재해 안정성도 높은 편이다. 


인사이트일본에서 추진 중인 해저 도시 상상도 / Shimizu Corporation


바다, 인류가 개척해야 할 미지의 영역...전 세계는 해저 도시 건설 중


인구 증가와 자원의 고갈, 환경오염 문제 등으로 인류 문명의 지속과 생존을 위해 전 세계에서 해양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세계 각국은 해저 자원을 이용한 해저 기지, 해저 생활과 거주를 위한 해저도시 건설이 향후 미래 기술 선도와 안정적인 자원확보, 해양 영토 확장을 위해 필요한 핵심 사안이라고 판단하고 관련 연구를 진행하는 중이다.


남태평양 바누아투에서는 2004년 세계 최초로 수중 우체국을 개장했으며, 이스라엘과 몰디브는 해저 레스토랑을 운영 중이다. 


인사이트몰디브의 수중 레스토랑 / 콘레드몰디브


두바이와 피지 또한 관광과 레저를 위한 해저도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섬나라인 일본은 사람들이 실제로 거주하기 위한 대규모 해저도시 건설을 추진 중이다. 바닷속 3000~4000m 깊이에 이르는 이 도시는 나선형 모양의 구조물로 구상됐다. 


미국은 1960년부터 연구용 해저도시 개발에 필요한 선행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 중이며, 현재는 수심 19m에 '아쿠아리우스 산호 기지'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인사이트두바이에서 추진 중인 '워터 디스커스 수중호텔' 조감도 / DOT


해저도시 건설...최첨단 기술 나올 것으로 예상


우리나라는 '2040국토해양미래기술예측조사'와 '미래기술예측조사'를 통해 해저 도시의 건설 필요성을 인식하고 국가적 차원의 장기 계획에 반영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대략 2040년쯤 해저 도시가 건설된다. 


해저도시 건설은 우주 공간에서보다 더 극한 환경에서 이뤄진다. 때문에 구조공학과 자원공학, 기계공학, 조선공학, 해양공학, 지질학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 융합이 필수적이다. 


또 이러한 기술의 발전은 각 분야의 최첨단 기술로 향후 우주 공간 등 다른 분야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