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1 -1℃ 강릉
  • -4 -4℃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6 6℃ 제주

MBC 편에 선 언론단체들, 대통령실에 '경고장' 날렸다 (긴급성명)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언론 단체가 대통령실에 칼을 빼들었다.

인사이트뉴스1


전국언론노동조합 및 언론 단체 긴급 공동 성명 발표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언론 단체가 대통령실에 칼을 빼들었다.


언론단체가 오는 11일부터 시작될 윤석열 대통령 동남아 순방에서 MBC 출입기자들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이 불허된 것과 관련해 '언론 자유 중대 침해'란 입장을 공식화했다.


10일 전국언론노조(언론노조), 한국기자협회, 방송기자연합회, 한국영상기자협회는 긴급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인사이트뉴스1


"언론자유와 책무에 관한 중대한 침해다" 발표


공동 성명에서 이들은 "언론자유와 책무에 관한 중대한 침해"라며 "지난 9월 외교순방 당시 욕설·비속어 논란을 염두에 둔 보복성 조치라고 볼 수밖에 없다"라고 일갈했다.


이어 단체는 "대통령실이 '언론이 국익을 위해 봉사해야 한다'는 그릇된 인식 속에서 끊임없이 문제들을 일으키고 있는 셈"이라고 말하며 "전용기 탑승은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제공되는 '편의'이자 기자단의 취재는 시민에 대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단체는 "MBC를 겨눈 윤석열 정부의 폭력을 용인한다면 내일 그 칼끝은 언론계 전체를 겨눌 것"이라며 취재 제한을 해제하라고 촉구했다.


인사이트뉴스1


끝으로 언론 단체는 "반헌법적이고 반역사적인 취재 제한 조치를 즉시 취소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며 "이번 취재 제한 조치에 책임 있는 대통령실 관계자들을 즉각 파면 조치하라"고 전했다.


또한 윤석열 정부가 납득할 만한 조처를 취하지 않는다면 이번 사태를 언론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규정하고 윤석열 정부와의 전면전도 불사할 것이라 경고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날 한겨레는  자사 SNS 계정을 통해 "본사 취재진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겨레는 입장문에 "대통령실이 지난 9일 밤 '외교 관련 왜곡, 편파 보도가 반복되어 온 점'을 이유로 들어 이번 순방에서 문화방송(MBC) 기자들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배제하겠다고 통보한 것은 언론을 통제하려는 반민주주의적 결정이라고 보기 때문"이라며 탑승 거부 이유를 전했다.


개별 언론사의 항의성 대응은 한겨레가 처음이다.


인사이트뉴시스


다음은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언론 단체 성명 전문이다.


어제(9일) 늦은 밤 대통령실은 MBC 취재진에 대해 동남아 순방 전용기 탑승을 불허한다고 통보했다.

대통령실이 권력비판을 이유로 특정언론사에 대해 취재 제한 및 전용기 탑승을 배제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정사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언론탄압이자 폭력이며, 헌법이 규정한 언론자유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다.

대통령실의 이번 조치는 대통령의 해외순방 욕설 비속어 파문, 이태원에서 벌어진 비극적 참사에 대한 무책임한 대응 등 자신들의 무능과 실정이 만든 국정난맥상의 책임을 언론에 돌리고 일부 극우 지지층을 결집하기 위한 저열한 정치적 공격으로 볼 수밖에 없다.

대통령 전용기는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며, 취재비용은 각 언론사들이 자비로 부담한다. 대통령이라는 공적 인물의 공적 책무 이행에 대한 언론의 취재와 감시는 민주주의의 기본이다. 마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개인 윤석열의 사유재산 이용에 시혜를 베푸는 것으로 착각하는 대통령실의 시대착오적 인식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언론자유에 대한 몰지각한 인식수준을 드러낸 윤석열 정부의 폭거는 비판 언론을 ‘가짜뉴스’로 매도하며 CNN 기자의 백악관 출입증까지 박탈했던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복사판이다. 당시 미국 언론계는 진보-보수를 가릴 것 없이 트럼프의 언론탄압에 강력한 공동대응에 나선 바 있다.

이번 사안은 진영을 뛰어넘어 언론자유 보장이라는 민주적 기본질서에 대한 정면 도전이다. 대통령실 출입기자단은 물론 사용자 단체를 포함한 언론계 전체의 공동대응을 강력히 촉구한다. 오늘 MBC를 겨눈 윤석열 정부의 폭력을 용인한다면 내일 그 칼 끝은 언론계 전체를 겨눌 것이며, 피흘려 쌓아온 언론자유와 민주주의의 기틀을 무너뜨릴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반헌법적이고, 반역사적인 취재제한 조치를 즉시 취소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

또한 이번 취재제한 조치에 책임있는 대통령실 관계자들은 즉각 파면 조치하라.

우리는 윤석열 정부가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이번 사태를 언론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규정하고 윤석열 정부와의 전면전도 불사할 것이다.

2022년 11월 10일

방송기자연합회,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한국영상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한국여성기자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