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5 5℃ 인천
  • 8 8℃ 춘천
  • 12 12℃ 강릉
  • 8 8℃ 수원
  • 6 6℃ 청주
  • 6 6℃ 대전
  • 7 7℃ 전주
  • 8 8℃ 광주
  • 10 10℃ 대구
  • 15 15℃ 부산
  • 10 10℃ 제주

'이태원 참사' 안타까워 추모글 올린 '구찌+디올'...해외에서 욕 먹었습니다 (+이유)

한국에서 인기가 좋은 두 명품 브랜드가 '이태원 참사'에 공식 추모글을 올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명품 브랜드 구찌와 디올이 '이태원 참사'를 추모했다.


지난 30일 명품 브랜드 구찌와 디올은 각자 자사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태원 참사에 대한 추모글을 올렸다.


인사이트뉴스1


먼저 구찌는 "우리는 이태원에서 발생한 비극적 참사로 인한 희생자들과 그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디올도 "이태원에서 발생한 비극적 참사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아픔에 공감해줬다.


인사이트Instagram 'gucci'


두 브랜드는 영어와 한국어를 동시에 써 추모했다. 공식 글로벌 인스타지만, 한국인들이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한글로 쓴 것으로 보인다.


평소 구찌와 디올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던 시민들은 "추모해줘서 고맙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dior'


친숙한 글로벌 브랜드의 이태원 참사 추모에 많은 이들이 고마워하는 가운데, 해외 몇몇 국가에서는 부정적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란과 인도, 우크라이나 등 현재 각종 사고와 전쟁 등으로 아픔을 겪는 나라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크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란의 히잡 의문사 시위', '인도 다리 붕괴 참사' 등을 언급하고 있다. 해당 사고에 대해서는 추모하지 않았으면서 이태원 참사만 선택적으로 추모하냐는 지적이 나왔다.


해외 누리꾼들은 "한국이 선진국이라서 편애하는 거다", "소비 시장이 큰 한국만 특별대우 하는 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뉴스1


그럼에도 대체적으로 구찌와 디올의 이태원 참사 추모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한국 포함 전 세계 15개국의 시민이 희생된 대참사인 만큼 글로벌 브랜드가 관심을 갖고 아픔을 공감해주는 것은 문제될 일이 아니라는 게 중론이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태원 참사로 인한 공식 사망자는 현재까지 156명이다.


중상자는 1명이 사망자로 전환되면서 29명이 됐고, 경상자는 122명이다. 부상자는 총 151명이다.


인사이트뉴스1


부상자 151명 중 111명은 상태가 호전돼 귀가했고, 입원자는 40명이다. 현재까지 이태원 사고 사망자는 남성 55명, 여성 101명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가 104명으로 가장 많고, 30대 31명, 10대 12명, 40대 8명, 50대 1명 등이다. 이중 외국인 사망자는 이란, 중국, 러시아 등 14개국 출신 26명이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