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 21℃ 서울
  • 20 20℃ 인천
  • 21 21℃ 춘천
  • 21 21℃ 강릉
  • 21 21℃ 수원
  • 20 20℃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19 19℃ 광주
  • 27 27℃ 대구
  • 23 23℃ 부산
  • 21 21℃ 제주

"한 살 더 어려지고 싶어요"... '만 나이'로 통일하는 법안에 국민 81% 찬성

일상생활에서 '만 나이'를 사용하고자 하는 국민 여론이 80%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법제처가 실시한 '만 나이 통일'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 / 법제처


국민 10명 중 8명이 '만 나이' 찬성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국민 10명 중 8명이 나이 기준을 기존 '연 나이'에서 '만 나이'로 통일하는 법안에 지지 의사를 보냈다.


지난 22일 법제처는 이달 5일부터 18일까지 14일간 국민신문고 국민생각함에서 '만 나이 통일'에 관한 국민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1.6%가 이에 동의했다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총 6394명이 참여했으며 이중 5216명이 찬성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만 나이 통일을 찬성하는 이유는?


만 나이 통일을 찬성하는 주 이유는 '다양한 나이 계산법으로 인한 혼란·불편 해소', '기존 한국식 나이 계산법으로 인한 서열 문화 타파 기대', '국제적 기준과 통일', '체감 나이 하향' 등을 꼽았다.


법안이 통과된 이후 일상생활에서 만 나이를 사용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6.2%(5511명)가 사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만 나이 통일 관련 민법과 행정 기본법 개정안이 발의된 사실을 알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68%(4347명)가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완규 법제처장은 "만 나이 통일 관련 법안이 이번 정기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국회를 통과하면 만 나이 사용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대국민 홍보를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내년에는 연 나이가 규정된 개별 법령의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만 나이 통일' 관련 민법 개정안과 행정 기본법 개정안은 각각 4월과 5월에 발의된 것으로, 현재 국회 법제 사법 위원에서 계류 중이다.


한편 국민들 사이에선 한국식 나이, 일명 'K-나이'를 사용하면 상황에 따라 헷갈려 불편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나이 셈법이 3가지"... 세계에서 유일한 'K-나이'


다른 나라와 달리 우리나라에선 나이를 세는 셈법이 총 3가지다.


현재 일상생활에서 주로 쓰고 있는 나이 법은 출생할 때 한 살이 되고 새해가 되면 한 살씩 늘어나는 '세는나이'(한국식 나이)다.


하지만 민법 등 법률에선 출생할 때 0살로 하고, 그 뒤로 1년이 지나 생일이 지나면 한 살씩 증가하는 '만 나이'를 사용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정부의 공식 문서에서도 만 나이를 쓴다.


청소년 보호법이나 병역법 등 일부 법률에서는 드물게 현재 연도에서 태어난 연도를 뺀 '연 나이'도 사용한다.


따라서 한국 사람이라면 상황에 따라 쓰이는 나이가 3개일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