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일회용 인공눈물 쓸 때 무조건 한 방울 버리고 써야 하는 이유

일회용 인공눈물을 사용할 때에는 첫 한 방울은 버리고 사용해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을이면 더욱 심해지는 '안구건조증'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가을에는 대기 중 습도가 급격히 낮아져 눈이 건조해지기 쉽다.


특히 렌즈를 착용하는 이들은 인공눈물 없이는 눈이 너무 뻑뻑해 힘들어하기도 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그런데 일회용 인공눈물을 사용할 때 '이것'을 꼭 지켜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가.


일회용 인공눈물을 뜯고 눈에 바로 넣어선 안 된다.


인사이트식품의약품안전처


일회용 인공눈물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눈이 뻑뻑할 때 인공눈물을 찾는 이들이 많을 테다. 보존제 유무에 따라 일회용과 다회용으로 분류되는데, 간단하게 쓰기 좋아 일회용을 사용하는 이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일회용 인공눈물은 개봉할 때 미세 플라스틱이 점안액에 들어갈 수 있으므로 첫 한 방울은 버리고 사용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행한 '일회용 점안제 안전관리 가이드라인'에는 "자른 곳에 요철이 생길 수 있어 용기 파편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 전에 살짝 눌러 1~2 방울을 사용(점안)하지 않고 버린다"고 적혀있다.


인사이트CANVA


실제 유튜브 채널 '소탐대실' 측과 안전성평가연구소가 광학 현미경으로 관찰한 결과 인공눈물에서 마이크로 사이즈의 파편이 발견되기도 했다.


안과 전문의는 "눈으로 들어간 미세플라스틱이 눈물길을 통해 코로 들어가고, 더 깊게는 폐까지 들어갈 수 있다"고 조언했다.


보존제가 첨가되지 않은 일회용 인공눈물은 하루 4번 이상 점안해야 하거나 렌즈를 착용할 때 사용하는 게 좋다. 개봉 후 24시간 이내에 사용해야 한다.


인사이트Park Slope Eye


안구건조증, 방치하면 시력 저하까지


단순히 눈이 뻑뻑하다고 안구건조증을 가볍게 여기고 그대로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이는 오랜 시간 방치할 경우 두통이나 시력 저하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평소 적절한 눈 관리가 필요하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장시간 스마트폰, PC 등을 사용하는 건 눈 건강을 해치는 지름길이다. 작은 화면을 스마트폰을 오랜 시간 보고 있는 건 눈이 건조해질 뿐만 아니라 목과 척추 건강에도 좋지 않다.


또 가습기를 사용해 실내 습도를 조절하고 충분한 수분 보충을 통해 건조하지 않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게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