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과속하셨죠? 과태료 내세요"...경찰이 '신기술 카메라' 놓고 감시하는 곳 어디?

단속 효과가 적은 과거의 과속 카메라가 아닌 '신기술'을 넣은 카메라가 곳곳에 설치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요즘 운전자들은 '과속카메라'에 잘 걸리지 않는다.


내비게이션이 과속카메라가가 달린 곳 600m 정도 전부터 '삐, 삐ㅡ'를 울려주면 속도를 감쪽같이 줄여버리면 그만이어서다.


그래서 고속도로에서는 시속 130~140km/h로 달리는 차들이 허다하다.


인사이트뉴스1


시간이 갈수록 발전하는 내비게이션 기능과 감쪽같은 카메라 속이기 때문에 도로에는 끊임없이 위험이 도사리게 됐다.


교통경찰은 규정 속도를 잘 지키고 꼼수를 안 부리는 운전자들을 계속 위험에 빠뜨리고 싶지 않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들은 단속 카메라 기능 강화에 힘썼다. 조금씩 진보하고 진화한 끝에 놀라운 수준의 과속 카메라가 개발됐다.


개발된 과속 카메라는 바로 '레이더형 단속 카메라'다. 레이더를 쏘아 교통질서에 혼란을 주는 차량을 잡아내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레이더형 단속 카메라는 현재 가장 일반화된 '고정식 단속 카메라'와 비교했을 때 그 진가가 뚜렷하게 나타난다.

고정식 단속 카메라는 신호등·표지판 기둥·일반 기둥 등에 달려 있다.


20~30m 간격으로 1개 이상의 차량 감지 센서가 설치된다. 첫 센서를 지나 두 번째 센서까지 도달한 시간 등을 종합 계산해 속도를 산출하는 방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부분 단속 카메라에 달린 센서는 1개. 차량 여러 대가 한꺼번에 몰리면 시점을 정확히 인식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운전자들은 이를 악용하기 때문에 좀처럼 과속을 단속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새로이 개발된 카메라는 다르다. 감지하는 방식이 센서가 아닌 '레이더'여서 한 대의 카메라로 여러 대를 살펴볼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강원경찰청 


3개월간 시험 운영을 펼친 결과 1대당 단속 건수가 26.3건으로 크게 늘었다.


4.1건에 불과한 센서형 단속 카메라보다 6.4배 더 많은 운전자를 단속할 수 있었다.


이는 센서형과 다르게 차로뿐 아니라 갓길까지 모두 단속이 가능한 덕분이다. 경찰은 과속으로 인한 사고 방지를 위해 레이더형 단속 카메라를 확대 보급할 방침이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도로교통공단은 운전자들에게 교통안전 정보 제공을 위해 매월 단속 카메라 정보를 공개한다.


변경된 사실을 미리 알려 운전자가 갑자기 나타난 단속 카메라를 보고 놀라거나 급정거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과태료를 물리는 데 초점을 맞추는 게 아닌, 단속 카메라가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과속하지 않도록 만드는 게 목적이어서다.


인사이트뉴스1


매해 단속 카메라가 새로이 설치되고 다른 곳으로 이동, 제한 속도 변경 등의 조치가 이뤄지니 이를 꼼꼼히 확인해 억울한 일을 피해야겠다.


아울러 안전 운행을 도모함으로써 사고를 예방할 필요가 있겠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