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1 -1℃ 인천
  • 0 0℃ 춘천
  • 2 2℃ 강릉
  • 1 1℃ 수원
  • 0 0℃ 청주
  • 1 1℃ 대전
  • 4 4℃ 전주
  • 5 5℃ 광주
  • 2 2℃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명절 앞두고 폭등하는 물가...'경제대통령' MB가 했던 특급 정책은 이것

민족 최대 명절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운 가운데, 정부가 하루 빨리 '물가 관리'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독도에 발을 내디딘 이명박 전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민족 최대 명절 '한가위(추석)'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촉발된 뒤 처음으로 '거리두기' 없는 명절인 덕분에 시민들의 기대감이 드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실망감·불안감도 마음속에 자리하고 있다는 반응이 나온다. 이유는 바로 치솟는 물가 때문이다.


인사이트뉴스1


최근 그 어느 명절 때보다 물가가 치솟는 탓에 각 곳에서 곡소리가 나오고 있다. 도저히 추석 차례상·명절 음식을 마련하지 못하겠다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정부가 확고한 물가대책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민들은 '경제대통령'이라 불리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어떤 '명절 물가 대책'을 세웠는지 참고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MB가 세우고 시행한 명절 물가 대책이 어떤 효과를 낳았는지 체크해 한시라도 빨리 모방하라는 주문이 이어진다.


인사이트뉴스1


2008년부터 국정을 총괄한 MB가 세운 명절 물가 관리는 '기본'에서 출발했다.


수요가 가장 많은 품목을 체크하고 '집중 관리' 모드에 들어갔다. 2009년 MB정부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집중 관리할 성수품 21개를 정했다.


과일 등 성수품의 수급 불안 가능성에 대비해 평상시보다 물량 공급을 최대 3.6배(평균 2배) 수준으로 늘렸다.


민생안정 대책 기간도 이전 정부들에 비해 1주 앞당겼다. MB는 이 기간 중 '민생안정 차관회의'를 매주 열 것을 지시했다.


인사이트이명박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뉴스1


모든 부처의 장·차관이 직접 전통시장·대형마트 등을 방문하며 물가 동향을 점검했다.


2011년에는 기재부 차관이 주재하던 물가회의도 장관 주재로 변경하며 더 세심하게 관리했다.


2012년에는 '물가관리 책임실명제'를 실시하며 더 타이트하게 관리했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은 농축산물을 중심으로 품목별 물가관리 목표를 정해 일정 가격 이상 오르지 않도록 하는 확고한 정책이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또한 "배추 등 생필품을 포함한 물가가 올라가도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을 못 봤다"면서 "서민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게 물가다. 물가문제는 공직을 걸고 챙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물가관리 책임실명제'는 품목마다 물가 상한선과 담당자를 정해 실명(實名)으로 관리하는 것이었다. 그런 만큼 효과도 확실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명절 때마다 이른바 '언론플레이'까지 하며 물가를 관리했던 MB. 시민들은 윤석열 대통령이 MB의 물가 관리를 최대한 모방해 활용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인사이트독도를 살펴보는 이명박 전 대통령 / 뉴스1


한편 최근 전통시장에서 판매되는 '완제품' 한과 약과 등 제사용품 가격이 약 10~15%씩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상인들은 "대체적으로 지난해 추석과 비교해 명절 성수품이 10% 이상 오르면서 물가 상승이 체감된다"라는 반응이다.


한국물가정보가 분석한 올해 4인 차례상 비용(35개 품목 기준)은 전통시장이 30만 1천원대, 대형마트가 40만 8천원대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각각 9.7%, 6.4% 오른 수치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