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2 22℃ 수원
  • 23 23℃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아줌마, 배려를 모르는 분 같아요"...주차 제대로 한 '경차 차주'가 받은 황당 쪽지

경차 주차구역에서 주차 공간에 정상 주차한 차에 주차선 바깥으로 차를 대 달라는 황당한 쪽지가 붙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경차 주차구역에서 주차 공간에 정상 주차한 차에 주차선 바깥으로 차를 대 달라는 황당한 쪽지가 남겨졌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경차 주차 관련 문의'라는 제목으로 경차를 타고 다니는 A씨의 사연과 사진이 게재됐다. 


평소 경차 레이를 이용하는 A씨는 평소 경차 주차구역 바깥 자리에 주차할 때, 주차선을 밟은 채 주차했다. 


다른 차들이 안쪽 자리를 넓게 쓸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다. 그러다가 전날에는 주차선 안쪽에 정상 주차를 했는데 다음날 보니 한 장의 쪽지가 붙어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보배드림


쪽지에는 "아줌마, 이 자리에 주차할 때 주차선 바깥쪽으로 주차해 주세요. 가운데 자리가 좁아서 다른 차들이 주차할 수가 없어요. 심보가 배려를 모르는 분 같음!"이라고 적혀 있었다. 


A씨는 "예전부터 비슷한 쪽지를 3번 정도 반은 적이 있는데, 이번이 제일 기분 나빴다"며 "쪽지를 붙인 사람은 경차가 아닌 차로 의심된다"고 했다. 


이어 "다른 경차 주차구역임에도 끝자리에 댈 때 주차선에 맞게 정상 주차를 하면 늘 저렇게 쪽지가 붙는다"고 전했다. 


주차 공관과 관련해서는 "경차만 주차하면 충분히 주차가 가능하다. 그런데 '경차가 아닌 차도 가능하게 네가 주차선 바깥으로 주차해라' 이거 아닌가"라며 분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물론 조차할 곳이 없거나 하면 짜증 나지만, 주차할 곳 많다. 이중주차도 없다"고 설명했다. 


A씨는 자신이 경차 주차 구역에서 옳지 않은 행동을 한 것인지 물었다. 


해당 사연에 누리꾼들은 '앞으로는 배려해주지 말고 주차 칸에 딱 넣어줘라. 배려해주니까 갑질하려고 한다. '배려가 계속되면 권리인 줄 안다', '주차 잘했는데 뭘 어쩌라는 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2004년 국토교통부는 경차 보급 활성화와 온실가스 배출 감소 등을 위해 총 주차장의 10% 이상을 경차 또는 전기차 같은 환경친화적 자동차 전용 주차 구역으로 지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