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주사 대신 피부에 붙이는 '반창고 백신' 나온다

바늘을 사용하지 않고 피부에 붙이는 패치 형태의 백신이 동물실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에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바늘을 사용하지 않고 피부에 붙이는 패치 형태의 백신이 동물실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에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기존 코로나19 백신보다 델타나 오미크론 같은 변이에도 더 효과가 있었다.


29일 호주 브리즈번에 있는 퀸즐랜드대학교와 바이오기업 백사스 공동 연구팀은 '고밀도-마이크로어레이 패치(HD-MAP)'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한 '핵사프로(Hexapro) 코로나19 스파이크' 백신이 19종에 달하는 코로나19 변이를 중화시켜 기존 백신보다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해당 연구 결과는 지난 18일 국제학술지 '백신(Vaccine)' 온라인판에 실렸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고밀도 마이크로어레이 패치는 면역세포가 많이 분포한 피부층에 백신물질을 정확하게 전달하는 플랫폼이다. 마이크로어레이는 단백질이나 세포 등을 고체 표면에 미세하게 집적시켜 놓은 것을 말한다.


이 백신은 백신 투약이 가능하도록 코팅된 250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미터) 바늘 5000개를 가로, 세로 각 1㎝ 크기의 패치에 담았다. 백신이 피부 표피 및 상피층에서 세포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항원제시(항원전달) 세포에 항원을 직접 전달해 근육주사에 비해 적은 양으로 더 높은 효과를 나타낼 수 있다.


분석 결과, 패치를 통한 백신 접종이 바늘을 이용한 같은 성분의 백신에 비해 오미크론 변이체 중화능력이 약 11배 더 효과적이었다. 오미크론 외에도 델타, 감마, 카파, 람다 변이 모두 효과적으로 중화시켰다.


또 지금까지 패치를 통해 실험한 (단백질) 서브유닛, DNA, 불활화 바이러스, 접합체 등 모든 유형의 백신 물질에서 기존 바늘 백신 접종 때보다 우수한 면역반응을 보였다.


연구팀은 "패치 형태는 핵사프로 백신을 사용한 것보다 더 효과가 컸다"며 "빠른 속도로 새로운 변이가 발생하는 시점에 패치 기술은 더 새롭고 효과적인 무기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헥사프로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세포 감염에 사용하는 스파이크 단백질 중 세포 침투과정에서 변하지 않는 프롤린 구조 단백질 6개를 말한다. 미국 텍사스대학교 연구팀이 개발했으며 백사스와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크리스토퍼 맥밀란 퀸즐랜드대학교 교수는 "백신 패치가 주사로 전달되는 현재의 백신보다 새로운 변이체에 더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휴이 백사스 최고경영자(CEO)는 "이 기술 플랫폼은 감염병 등으로 인한 현재와 미래 세계 보건비상사태에 국가가 대응하는 판도를 바꿀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며 "대규모 임상시험을 준비하기 위해 제조 역량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제품 개발을 가속화하고 있다. 브리즈번 지역에 첫 번째 제조시설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사스는 2022년 안으로 임상1상을 완료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