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옆에서도 코로나 안 걸리는 유전자 발견..."이 유형 사람에게 가장 많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똑같이 노출돼도 특정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이들은 감염이 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면 만약 감염이 된다고 하더라도 '무증상'에 그칠 가능성이 높았다.


최근 CNBC를 비롯한 다수 외신은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런던에서 진행한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18~30세 남녀 36명에게 직접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주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통제된 환경에서 2주간 관찰했고, 절반인 18명만 '양성' 판정을 받는 결과를 도출했다.


세계 연구진들에 따르면 이 같은 결과를 만들어낸 핵심은 백혈구 항원(HLA)의 유형이다.


특정 유형의 HLA를 가진 사람이 과거 감기를 앓았다면 코로나19에 대한 면역 반응이 훨씬 강하게 나타난다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코로나19에 강한 백혈구 항원은 'A24형'이다. A24형을 가진 사람이 감염되면, 감염 세포를 파괴하는 '킬러 T세포'가 활성화된다. 그로 인해 감염이 방지되거나 증상이 거의 없어진다.


대니 알트만 면역학 교수는 "일부 유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내성을 갖고 있다. 감염되더라도 무증상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라고 연구 결과를 설명했다.


한편 A24형은 아시아인에게 더 흔한 것으로 전해진다. 유전인자와 코로나19의 상응관계에 대한 연구는 지속되고 있으며, 향후 백신 개발 및 변이종 방지 등에 활용될 것이란 전망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