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들 공중 화장실에서 성폭행·음식 먹어"...일본 우익 작가의 역대급 막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국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한 일본 여성의 혐한 글이 일본의 대중매체에 실려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4일 일본 매체 JB프레스에는 '일본에서 서서히 진행되는 편의점 화장실의 공공화가 한국에서는 무리라고 생각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칼럼형 글이 게재됐다.


글을 쓴 사람은 '하다 마요(はだ・まよ)'라는 여성으로, 일본에서 대학을 졸업한 뒤 한국 기업에 근무하는 비즈니스 작가라고 스스로를 소개하고 있다.


하다 마요는 한국 매체가 일본에 대해 보도한 기사를 소개했다. 해당 기사는 일본 지방자치단체들이 추진한 편의점 화장실 공공화 정책 때문에 일본 편의점 업계가 반발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편의점 화장실 공공화란 편의점 화장실을 일반 시민에게 무료로 개방하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를 빌미로 하다 마요는 "왜 한국의 편의점은 화장실을 개방하지 않는 것인가"라며 5가지 이유를 들었다.


먼저 그는 한국 공중화장실들의 낮은 청결 상태와 파손 위험을 첫번째 이유로 들었다. 


하다 마요는 "한국에 깨끗한 화장실은 극히 적다. 낡은 건물에서는 아직도 화장지를 변기에 넣지 못하게 하고 쓰레기통에 버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장실 안에서 음식을 먹는 사람도 있는 것 같다"며 "치킨 뼈가 변기를 막아서 공사를 다시 했다는 알림글을 본 적도 있다. 과거 일했던 사무실 빌딩에서는 '라면 잔반을 변기에 버리지 말라'고 공지를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다 마요는 두 번째 이유로 도난을 문제 삼았다. 그는 "계산 전에 편의점 상품을 화장실에 갖고 들어가 그 안에서 먹거나 가방이나 옷에 감춰 도둑질하는 사람이 늘어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화장지 도난도 당연하다"고 말했다.


때문에 한국 건물의 화장실에는 잠금 장치가 있는 것이 기본적이라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한국 젊은이들은 청소를 싫어한다', '금전적 부담이 있다', '성범죄 위험이 있다' 등의 이유를 들었다.


인사이트한국 음식점 화장실에는 열쇠가 기본이라며 하다 마요가 첨부한 사진 / JB프레스


특히 성범죄 위험을 주장하면서 엉뚱하게도 '포켓몬빵 스티커'를 이용한 어린이 유괴 시도 사례를 근거로 들기도 했다.


하다 마요는 "이 5가지 이유 대부분 한국인의 낮은 도덕성과 관련이 있다"며 "한국인 전체의 도덕성이 높아지지 않으면 편의점 화장실의 개방은 불가능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하다 마요는 해당 글 외에도 정치, 사회, 문화 등 다방면에 걸쳐 한국을 비방하는 글을 올리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