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캠프 합류...'원팀' 선언

인사이트지난해 11월 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후보와 경쟁에서 탈락한 홍준표 의원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 뉴스1


[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선후보 선대본부 상임고문직을 수락, 드디어 윤 후보와 손을 잡았다.


이에 따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양자토론을 앞두고 있는 윤 후보는 상대방 공격 소재 중 가장 큰 것 중 하나를 없애 버리면서 든든한 원군을 얻게 됐다.


국민의힘도 '윤석열-홍준표 갈등'이라는 부담을 털어내게 돼 대여 공격에만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29일 아침 SNS를 통해 "정권교체의 대의를 위해 지난번 윤 후보와 회동할때 참여 하기로 약속한 중앙선대위 상임 고문직을 수락한다"고 알렸다.


이어 "그간 오해를 풀기 위해 실무 협의에 나서준 후보측 이철규 의원. 우리측 안병용 실장에게 감사 드린다"며 주변의 노력에 박수를 보냈다.


홍 의원은 자신이 윤 후보 손을 잡은 이유에 대해 "더이상 무도한 정권이 계속되어 대한민국을 농단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라며 "윤 후보가 요청하는 대선 자문에 적극 응해 새로운 세상을 만들도록 노력 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19일 윤석열 후보와 2시간30여분간 단독 만찬에서 인재추천, 처갓집 비리 엄단을 약속할 경우 선대위 상임고문 형태로 '원팀'에 합류할 뜻을 밝혔던 홍 의원은 이후 윤 후보 주변에서 "공천을 대가로 요구했다", "구태 정치다"라고 날을 세우자 격분해 돌아섰다.


이후 이준석 대표 등이 "설 이전까지는 홍 의원이 합류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물밑 교섭과 아울러 희망섞인 메시지를 내 놓았다.


이런 가운데 홍 의원은 전날 자신이 만든 소통채널 '청년의 꿈'을 통해 "힘든 결정을 해야 할 시점이다"며 곧 거취를 밝히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화이부동(和而不同)"이라는 공자님 말씀으로 '모이기는 모이데 내 신조는 버리지는 않겠다"고 했다.


아울러 "꽃이 지기로서니 바람을 탓하랴"라는 조지훈 시인의 '낙화'처럼 "세상을 관조하면 좋겠다"라는 말로 격조높은 정치인의 삶과 함께 선대본부에서도 최고 어른으로서 옳은 일을 할 생각을 내비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