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청와대 "문 대통령 특사로 참석한 BTS에 7억원 지급했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최근 불거진 'BTS 열정페이' 논란과 관련해 보도 내용이 잘못됐다며 강하게 반박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청와대 제공)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미국 뉴욕 유엔총회에 참석한 방탄소년단(BTS)에게 경비를 주지 않았다는 이른바 '열정페이' 논란에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탁 비서관은 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BTS 측이 10원짜리 하나도 안 받겠다는 것을 억지로 (사정해서) 7억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UN 총회 참석 관련 지출 비용 내역'을 인용해 "정부가 BTS가 항공료와 숙박비, 식비 등 정당한 여비를 전혀 지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탁 비서관은 "밤새 분노가 치밀어서 잠을 잘 수가 없었다"고 토로했다. 


탁 비서관은 "엄연히 (경비 지급) 계약서가 존재하고 계약 기준에 맞춰 정산이 완료된 사안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을 하는 게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이에 대해선 분명히 책임져야 할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본질적인 것은 BTS 멤버들은 10원짜리 돈도 안 받겠다고 얘기했다"라며 "억지로 준 것인데 그걸 가지고 이런 식으로 폄훼하고 그들의 헌신과 노력을 깎아내리는 건 정말 못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BTS의 한번) 출연료만 해도 최소 수십억 단위인데 그분들이 그 비용으로 무슨 영화를 노리겠는가"라고 반문하며 "(책정된 예산이) 실제 경비에 상쇄되는 비용도 아니기에 그렇게 할 바에는 아예 10원짜리 하나 안 받겠다고 얘기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직접 임명한 특사인데 저희 입장에선 너무 면구스러웠다"며 "우리 법률과 규정이 허가한 정말 최소한의 비용을 정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탁 비서관은 지급한 액수에 대해선 "7억 원대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