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원주민 보러 오는 관광객들 앞에서 부끄러움 참고 알몸으로 춤추는 여성들 (영상)

관광객들에게 전통 공연 프로그램을 열어 돈을 버는 원주민 마을이 있다.

인사이트EBS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TV 프로그램이나 인터넷 등에서 알몸으로 춤을 추는 원주민들을 본 적이 있을 테다.


그런데 이들에게는 우리가 몰랐던 반전 비밀이 숨겨져 있었다.


특정한 의식을 위해서 춤을 추는 것이 아니라 '돈'을 벌기 위해서였던 것.


관광객들에게 웃음을 전하기 위해 춤을 추고 있는 것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EBS 다큐프라임 '아시아의 열대 2부, 까로의 슬픈 열대'에 나온 내용이다.


오비야 마을은 다른 마을들과 달리 전통 공연 프로그램을 연다. 외국인 관광객이 찾아왔을 때 공연을 한 사람들의 명단을 적고, 그 일당을 합산해 1년마다 돈을 나눠 갖는 방식이다.


'돈벌이'가 되다 보니 현지가이드인 존 따부니는 공연을 하는 이들에게 소리를 지르기도 한다.


"이리저리 뛰어다니든지 어떻게든 해봐, 행복한 것처럼 해보란 말이야!"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오비야 마을 추장의 딸 까로 마벨은 "(옷을 벗고 춤추는 것은) 물론 부끄럽다"며 "하지만 아이를 위해서라면 벌거벗은 채로 춤추는 것을 참을 수 있다"고 말했다.


멀리서 공부하고 있는 아이의 학비를 마련하기 위해 옷을 벗고, 분장하고, 행복한 척 춤을 추는 것이었다.


까로 마벨의 딸은 오랜만에 만난 엄마의 모습을 보고 "매일 분장하고 옷을 벗는 게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눈물을 흘렸다.


해당 이야기는 지난 2013년 첫 방영된 이후 꾸준히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재조명되며 많은 이들에게 충격과 안타까움 등을 안기고 있다.


YouTube 'EBSDocumentary (EBS 다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