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한국갤럽 여론조사 신뢰 안 해, 내 이름 빼달라"

인사이트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 뉴스1


[뉴스1] 박기범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4일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조항'을 도입하는 것을 놓고 논란이 계속되자 선거인단을 모집하는 더불어민주당 방식의 경선을 제안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차라리 국민 여론조사는 빼고 민주당처럼 전 국민에게 선거권을 개방해 투표인단을 모집하고 경선 투표를 진행하는 것이 어떻습니까"라며 "민주당처럼 모바일앱으로 신청을 받으면 경비도 얼마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당 대표를 했던 2018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부 후보자들의 요구로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어 여론조사를 할 수 있다는 규정을 당규에 넣은 일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것은 좁은 지역의 선거에서 그럴 수도 있겠다는 판단으로 '할 수 있다'는 임의 조항을 넣은 것에 불과하다"며 "실제 총선에서조차 100% 국민 여론조사 경선으로 역선택 방지조항 없이 공천을 했고 지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도 그러했다"고 밝혔다.


그는 "더구나 대선에서는 단 한 번도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은 일이 없고 당원 50%와 국민여론조사 50%로 결정하기 때문에 절반은 이미 역선택 방지 조항이 들어가 있는 것"이라며 역선택 방지조항 반대를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나머지 국민여론 조사조차도 우리끼리만 하자고 한다면 대선도 우리끼리만 투표하자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며 선거인단을 통한 경선을 대안으로 거듭 제시했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또 다른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 측에 "여론조사에서 (나를) 제외해 달라"고 요구했다.


홍 의원은 "한국갤럽 여론조사는 신뢰하지 않는다. 미국 정통 갤럽의 한국 지사도 아니고 지난 탄핵대선과 지방선거 때 터무니없이 저와 우리 당 지지율을 낮게 조사해 국민 여론 형성에 악영향을 끼쳤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어 "최근 여론조사도 똑같은 경향성을 보이고 있어서 더 이상 묵과하기 어려워 제 성명권을 사용하지 말라고 공문도 보내고 수차례 공개 경고까지 했음에도 계속 그러고 있다"며 "성명권 침해는 민·형사 소송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홍 의원은 지난 7월8일에도 "'한국갤럽이 실시하는 모든 여론조사에 내 성명을 쓰지도 공표하지도 마라'는 공문을 보냈다"며 "향후 법적 대응을 포함하여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