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전 충격패' 한국, 오늘(25일) 밤 8시 루마니아 상대로 첫승 노린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첫 경기에서 최약체로 평가받았던 뉴질랜드에 충격패를 당한 김학범호가 루마니아전서 반등을 노린다.


8강 진출을 위해서는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인 만큼 총력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25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오후 8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루마니아와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을 치른다.


지난 경기에서 뉴질랜드에 0-1로 패배한 한국은 현재 조 3위(승점 0점·경고 0장)다. 조 2위 내에 들어야 8강행이 가능한 만큼 이번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자칫 이번 경기에서 비기기라도 하면 온두라스전을 치르기도 전에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거는 꿈을 접어야 할 수 있다.


오늘 맞대결을 펼칠 루마니아 역시 뉴질랜드처럼 수비에 치중한 플레이를 펼칠 가능성이 높다.


루마니아는 직전 온두라스와의 1차전에서 전반전 종료 직전 선제골을 터트린 후 후반전에는 수비 위주의 경기를 펼치며 무실점 승리를 거뒀다.


이렇듯 황의조(보르도)와 이강인(발렌시아), 권창훈(수원) 등 공격 자원을 총동원할 가능성이 높다.


인사이트뉴시스


아울러 지난 경기 후반전에 투입된 울산 콤비 이동준·이동경(울산), 정승원(대구) 등의 선발 출전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다.


김학범 감독은 한 경기도 물러설 수 없는 상황인 만큼 총력전을 펼치겠다는 마음가짐이다.


그는 전날(24일)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어차피 이제 물러설 곳이 없다"라며 "루마니아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선수, 가용할 수 있는 선수들, 전체 팀으로서 꼭 승리할 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라며 "또 한 번 국민들을 실망하게 해드리지는 않겠다. 좋은 결과로 보답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